그리스 중세 성곽 마을의 고양이들











지난 토요일 빨리아 뽈리 안에 갔을 때, 저희 일행은 여러 고양이와 마주하게 되었는데요.

(고양이들이 있는 곳에 대해서는 2013/05/01 - [신비한 로도스]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로도스 “빨리아 뽈리” 를 참고해주세용. 이 참고글은 원래 그저께 포스팅하려다가 인터넷이 갑자기 끊어졌다 작동되면서 편집했던 걸 다 날려서 최봉재 포스팅으로 대체되었다가, 오늘 포스팅으로 다시 편집한 공들인 글이랍니다. 무엇보다도 제가 좋아하는 장소라 정말 공유하고 싶어요...)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고양이에게 관대한 이들이 더 많은 듯 해서, 관광객이 없고 상점들이 문을 닫는 겨울이면

고양이들이 새끼를 참 많이 낳습니다.

지난 겨울 이곳에 잠깐 들렀다가 정말 예쁜 고양이 새끼들이 제 주변에 모여들어, 말도 안 나오게 정말 예뻐서 차마

자리를 뜰 수 없었던 있었답니다.


토요일 저희가 만났던 고양이들을 소개해 볼게요.


빨리아 뽈리 포스팅에서 소개한 이 골목 기억하시나요?

이 골목에서 만난 고양이들 이야기입니다.


얼굴에 털이 많은 고양이가 정면에 있네요.


그런데 왼 쪽으로 손바닥 만한 아기 고양이가 있어서 가까이서 찍어보았는데요.


요 녀석은 우리가 무서웠는지 돌에 매달려 바둥대기 시작했습니다.

아휴. 어떻게 하지? 올려줘야하나? 잠시 망설이고 있는데,


얼굴에 털이 많은 이 고양이가 걱정스런 얼굴로 성큼성큼 우리 앞을 가로 막는 것입니다.


아...네가 엄마로구나??


이 엄마 고양이에게 우리가 잠시 마음이 빼앗긴 틈을 타 아기고양이는?


저만치 몸을 피했군요.


너를 해치려던게 아니야. 아가.

네가 너무 예뻐서 그랬는데 사진을 찍으니 놀랐던 게로구나.

미안해.


구경하던 배만 하얀 검은 고양이는 시큰둥하게 저희를 쳐다보았습니다.


호랑이 같이 멋진 모습의 이 녀석도 "뭐 한다냥?" 이런 표정으로 쳐다보는군요.


검은 고양이가 앉아 있는 집 대문은 참 엔틱한 느낌이네요.


아니! 저기 정말 검은 고양이가 지나다가 저를 쳐다보는 군요.

그리고 위의 고양이와 형제로 보이는 다른 고양이도 있네요.



꽃이 향기롭고 예쁘게 피었어요.

꽃을 따라가보니

이렇게 고양이들을 예뻐라하는 주인이 있었군요.

핑크색 밥그릇이 정겹습니다.

중세시대 골조에 근대시대 형태의 문과 창문을 갖고 있는 예쁜 집의 주인은

집 만큼이나 마음도 예쁠 것 같다고 혼자 생각해 보네요.



그리고 다시 걷다보니 요 녀석이 졸고 있네요.



졸려?

너 되게 예쁘다. 게다가 센스 있게 이렇게 네 몸색깔과 잘 어울리는 곳에 앉아 있는거야?

'뭐라는 거다냥. 졸립다냥.'



돌아오는 미아옹도 없이 졸고 있는 녀석을

예뻐서 한참을 쳐다보다 발걸음을 뗐답니다.



사진을 보다보니 중세 성곽 안의 이쁜 고양이들을 또 만나러 가고 싶어지네요.

내일은 오랜만에 아스프로를 비롯한 우리동네 고양이들 사진과 소식도 들려드릴게요.



좋은 하루 되세요*^^*

뿌잉3





관련글

2013/05/01 - [신비한 로도스]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로도스 “빨리아 뽈리”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liebekatzen BlogIcon 고양이두마리 2013.05.01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오~ 귀여버라~~~
    세상에 고양이만큼 아무 데나 있어도 아름다운
    샏물이 또 있을까요

  2. Favicon of http://meeoow.tistory.com BlogIcon 괭인 2013.05.01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옹이들과 골목길은 뗄레야 뗄 수 없는 조합인 것 같아요. ㅎㅎ
    편안해보이는 야옹이들과 알록달록한 골목길이 정말 예쁘네요.
    저는 특히 노란 계단에 앉아 있는 삼색냥이 사진이 정말 예뻐서 뚫어져라 보고 있었답니다.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1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삼색이에게 마음이 빼앗겨
      쳐다보고 말도 걸어보고 가까이 쪼그려 앉아서
      대답을 기다려 보았는데
      정신없이 조느라 미동도 없었어요^^
      만져보고 싶었지만, 놀라 도망칠까봐 그냥 눈으로만 감상하고 돌아왔어요.^^

  3. 민트맘 2013.05.01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있어도 이쁜 아이들이 이렇게 멋진 배경에 있으니 환상이예요.
    갑자기 저 아이들이 부러워지는 저,
    민트와 마리를 데리고 함께 저길을 걷고 싶어요.
    물론 사진도 찍어야지요.ㅋㅋㅋ

  4. Favicon of http://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3.05.01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 중세 성곽 마을의 고양이들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네요~
    저두 가서 만나보고 싶은 아이들이에요^^

  5. Favicon of http://mrsnowwhite.tistory.com BlogIcon 아스타로트 2013.05.0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작품사진이에요ㅠ 예쁜 엽서들을 보고 있는 것 같네요!
    고양이가 있는 집에는 장식물이 필요 없다던데 고양이가 있는 '길'로 바꿔야겠어요~
    무엇보다 고양이들이 저렇게 마음편하게 느긋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이 참 좋아보여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1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장소가 예쁜 곳인데다, 고양이들이 편안하고 예뻐서
      더 그렇게 멋져 보이는 것 같아요.
      빨리아 뽈리 안에서 태어난 고양이들은 참 복받은 고양이들 같아요~
      여름엔 관광객들이 이뻐라 하며 먹을 것을 주는 경우도 많고, 식당에서 남은 음식을 일부러 챙겨뒀다가 먹이는 경우도 많은데다가
      관광객 없는 겨울철에는 이렇게 캣맘들에게 밥을 얻어먹으며
      안전하게 새끼를 출산하는 것 같아요.
      원래 그리스 고양이들이 사람을 별로 안 무서워 하는데,
      여기 고양이들은 유난히 더 그런다 싶네요.
      꼭 풍경의 일부인듯 느껴졌어요^^

  6. Favicon of http://strangerca.tistory.com BlogIcon 이방인 씨 2013.05.01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들은 참 어디에 있어도 다~ 그림이 됩니다. 으이구~ 이쁜 것들!! 아기 고양이도 귀엽고 엄마 고양이랑 태비 고양이도 다 예쁘지만 저는 온통 새까만 녀석이 가장 멋지네요. 아~ 빨리 빨리 고양이 키우고 싶어요. 저는 또 한번 독립의 계획이 무산되어서 여전히 고양이를 못 키우고 있습니다. ㅠ_ㅠ

    사진 속 집들도 참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화사하네요. 저희 동네는 겨우 10여년전에 대규모로 건설회사에서 지은 주택가라서 일정한 규격과 디자인이 있는 집들이라 낭만이 없어요. 에휴~ 그래도 아파트 보다는 나은 것에 만족해야 할지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1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어머님께서 이방인님을 더 데리고 있고 싶으신가봐요~
      한국 어머님들은 특별한 물리적 사유가 아니면 결혼 전에 독립시키는 게 쉽지 않으신 것 같아요~^^
      역시 시크한 이방인님 검은 고양이에게 마음을 주시는군요*^^*

      저곳이야 워낙 역사 속 장소이니 저렇게 멋있지만, 여기도 저희 동네처럼 시내 안에 있는 동네들은 집들이 다 비슷하고 따닥따닥 붙어 있어요. 약간 외곽으로 나가면 또 개성있고 멋진 집들도 만날 수 있지만요. 10년된 집이면 나름 새 집인걸요??? 저는 유럽에 나오면서 새 집에 대한 기준이 바뀌어가는 것 같아요^^ 100년 넘게 대를 이어 사는 집들도 많이 보다보니, 그런 것 같아요~

  7. Favicon of http://o2clinic.tistory.com BlogIcon Healing_life 2013.05.01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에도 고양이들이 참 많군요.. 주위 풍경하고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모습이 편안해 보입니다..
    특히 마지막 고양이는 색이 참 예쁘네요.

  8. Favicon of http://befool00000.tistory.com BlogIcon kiki09 2013.05.01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껌딱지가 낮잠을 안주무시고 졸졸 따라다니네요 아 피곤합니다 --; 지금 제 무릎 위에서 같이 보고 있는데요.
    "오,오.오,우와~~~~~~~~~~오ㅡ오오오오 우와~~~~~~~~~~거기거기거기..우와~~~~~~~~~~"!

    -이상. 껌딱지였습니다 ^^;;

  9.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5.01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록달록 알록이 고양이 ㅋㅋㅋ
    저는 하얀색 아스프로가 궁금하네요....
    옛날 집들이 창문과 현관문들이 아기자기 하네요....

    산들이님 집에도 누르스름한 이쁜 고양이들이 많던데....

    꽃은 가시가 있는거 보니 장미 같은데....
    꽃잎이 쫌 더 풍성하네요....
    그리스 장미인가요?ㅋㅋㅋ

  10. 금붕어똥 2013.05.01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고양이‼이 블로그 처음알게된것도 아프로스(아스프로인데 이렇게 입에 붙어버렸어요T_T)인데 정말 보는것만으로도 너무너무 이뻐요T_T일본도 고양이한테 인심좋은 나라라서 정말 다행인거같아요 가끔한국에서 들려오는 후덜덜한 소식들을 들으면 정말 왜그리 모질게 구는지T_T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2 0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금붕어똥님~
      여기도 대부분은 고양이를 좋아하는데,
      가끔 학대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고양이나 강아지를 기르시는 분들이
      연합해서 그런 분들을 고발해서 sns같은데 올리곤 하더라구요~
      하지만 대부분은 고양이를 이뻐라하는 편이랍니다^^

  11. Favicon of http://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5.02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고양이들과 비슷하게 생겼는데요? ㅎㅎ
    새끼고양이 귀엽네요. 실제 보면 정말 쓰다듬어주고 싶었을 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2 0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그렇지요?
      제가 볼 때는 아주 까만 고양이가 조금 더 많다는 것과 아주 하얀 고양이가 조금 더 많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길에 있는 애들은 우리나라 고양이들과 비슷한 것 같아요~ 원래 옛날부터 그리스에는 까만 고양이들과 하얀 고양이들이 많았나봐요. 터키가 가까와 터키쉬 앙고라가 많이 있나?
      그런 생각도 해보았답니다.^^

  12. Favicon of http://fishdream.tistory.com BlogIcon 류현 2013.05.02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시절을 제외하고는 동물을 키우지 못했지만 동물들을 사랑하는 저로서는 흐뭇한 고양이 사진들입니다
    아기 고양이가 특히 귀엽네요. 정말 그림같은 풍경이 현실이 되는 동네에 살고 계시니 부럽부럽
    <고양이가 있는 풍경>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2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저희 어머님 얘길 들어보면,
      (저희 어머님과 아버님은 빨리아 뽈리 안에서 어린 시절부터 40년 정도 사셨다고 하네요)
      관광객이 많은 때에는 관광객들이 일반 집들을 기웃 거려서
      바베큐하다가 관광객에게 한점 나누어 준 적도 많대요. 하하하.
      나름 그런 불편함도 있겠구나 싶어요~
      재미있는 것은 막상 사셨던 어머님보다 제가 더 골목길을 많이 알더라구요. 어머님은 저 장소에 대해 감흥이 없으셔서 맨날 다니던 길 외에는 안 가셨었대요.
      저는 신기해서 틈만 나면 찾아가는데 말이지요^^

  13. 희망을 2013.05.04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고풍스럽지도 않고, 너무 현대식도 그렇습니다.

    계신 지역은 예전 아주 예~~~전 건물들이 많군요.

    예전에 서울에 개발이 안된 (아직 안된 곳도 있지만) 산동네의 집 문들을보는 것 같아

    애틋합니다.

    열고 닫을때 비껏~~!!!! 거리는 소리. 예전 우리집도 그랬는데 다시 보고 만지고 듣고 싶은 그런

    문입니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04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거긴 제가 사는 곳이 아니구요^^
      로도스는 신시가지와 구시가지 두 군데로 나뉘는데,
      제가 사는 곳은 신시가지이구요. 조만간 유럽 건축양식과 신시가지의 집들의 특징 대한 포스팅도 올릴예정이에요.
      여기 고양이가 있는 곳은 구시가지, 그러니까 최소 100년에서 2400년까지 된 집들이 존재하는 곳이랍니다^^
      외부는 세계문화유산이라 그대로 보존해야하도록 되어 있는 게 법이라서 사람들이 크게 손을 댈 수는 없는데요.
      내부는 완전 현대식인 집들도 많아요.
      그리고 이 빨리아뽈리 내의 집들은 생각보다 상당히 비싸더라구요. 아무래도 역사적인 가치와 바다쪽을 향하고 있는 전망 좋은 집들이 많아서인 듯 하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