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새끼를 낳아서 배는 홀쭉해진 못난이가

새끼는 왜 안 데리고 나타나고 다른 애들 밥만 빼앗아 먹고 있나 했었는데요.

 

블로그 대문에도 그려 넣었지만, 못난이가 드디어 새끼를 데리고 나타났어요!

 

제가 아직 무서워서 처음엔 이렇게 차 아래로 숨어 버렸어요~

 

꺄악~ 저 발, 어떻게~~~~

너무 예뻐욧 >.<

 

그러다 제가 먹던 갓 구운 빵을 포르토갈리가 너무 먹고 싶어해서

조금 떼어주니

 

어느새 먹을 것 빼앗아 먹기 대장 못난이도 오고

그 옆으로 못난이 새끼도 다가가 빵을 신기하게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러다 엄마가 다시 다른 쪽에 가서 앉아 버리자

쭐레쭐레 쫓아와 엄마 옆으로 조심스레 다가와 보네요.

 

냉정한 못난이, 역시 새끼가 따라오는지 신경도 안 쓰는군요.

이제 저만큼 키웠다고 다른 애들 때처럼

또 나 몰라라 하는 걸까요?

요염

 

"엄마. 왜 혼자가요..."

 

 

분명 불쌍 모드인데,

아휴 너무 귀여워요~!!!

꺅

"엄마는 왜 혼자 갈까요..."

짐짓 실망한 표정...

 

에휴..너도 그러지 말고 디디미에게 맘을 붙이렴.

너네 엄마가 원래 좀 성격이 그래...

밥은 걱정마. 너네 엄마가 빼앗아 먹더라도 내가 챙겨 줄게.~

 

매니저 씨의 오토바이 앞에서 딱 서서

저렇게 저를 쳐다보고 있습니다.

 

얘, 너 오토바이 모델같아~ 짱 멋지다~~~!

샤방3

 

이제 녀석은 슬그머니 다른 고양이들이 누워서 쉬는 곳으로 다가가 봅니다.

 

그루밍 삼매경의 포르토갈리도 한번 쳐다봅니다.

 

사료 먹고 나무 그늘에서 그루밍을 하는

이쁜 그리스 고양이들의 참 한가한 오후 단체샷이에요~

아이구 보기만 해도 배부르고 기분 좋다~ 얘들아.

 

새로운 회색예쁜이는 작년에 태어난 못난이의 아이 저기 디디미(하양까망이)와 어딘가 닮았어요.

게다가 디디미는 벌써 제 동생을 살뜰하게 챙긴답니다.

엄마가 쎄~하고 찬바람이 부니, 동병상련인가봐요~

 

 

저를 아직은 무서워해서 사료를 주고 한참 떨어져 있어야 다가오는 회색예쁜이.

(아직 이름을 고민 중에 있어요^^)

아마 한 두달만 지나면, 저희 집 담을 기어 오르는 법을 배우고

똥꼬발랄한 다른 고양이들처럼

저희 집에도 들어오려고 시도할 거에요.

건강하게 다른 고양이들과 어울려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사랑해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보마음 2013.06.11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사랑스러운 녀석인데요. ^^
    아깽이만 보면 이렇게 이쁜지
    한국아깽이나 그리스 아깽이나 이쁘긴 매한가지. ㅎㅎ
    회색둥이 빼고 다른 녀석들은 우리 급식소에 밥먹으러 오는 녀석들이랑 많이 닮았어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바보마음님~
      어디나 고양이들이 비슷하게 생겨서 참 신기해요.
      그리스에는 한국보다 좀 더 완전 하얀 애들, 완전 까만 애들 비율이 높다는 것 빼고는 길에서 만나는 아이들이 비슷한 것 같아요^^
      저 회색 아이는 참 특이하지요? 저도 저런 색깔을 가진 애는 처음 봤어요.
      시내에 갔을 때 길고양이 아이들 중에 러시안 블루 종류도 있던데, 아빠나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런 아이였을까? 혼자 상상해 본답니다~~
      바보마음님에 아깽이들도 다들 잘 지내지요??

  2. 바보마음 2013.06.11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김칠복양도 윗대에 러시안불루 피가 섞인게 아닌가 싶을때가 있어요.
    회색 모색이 넘 특이하고 이뻐요.

    방울아깽이들 말썽에 남아나는게 없을지경이에요.
    커튼타고 타잔놀이하고
    화분 뒤집어 놓고..ㅠㅠ
    이쁘니까 용서하는거에요. ㅡㅡ 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나..커튼타고 타잔놀이...
      녀석들이 함께 있으니 말썽이 더 한 게로군요~~~
      ^^
      안마의자를 그렇게 차지할 정도면 안 봐도 말썽이 짐작은 되는데, 그래도 이쁘니 또 이해하시는 바보마음님의 마음도 이해가 되네요^^

  3. 여인네 2013.06.11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오~넘넘 귀여워요>.<
    정말 앙증맞은 저 모습 어쩔껴~~ㅎㅎ
    울 고냥씨들은 언제쯤 새끼들을 데리고
    짠하고 나타나줄지~넘넘 궁굼하기만 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여인네님네도 아깽이들을 언제 데리고 나타날지,
      저도 기다려집니다~~~

      아깽이가 발이 정말 귀엽지요??^^
      아휴. 좀 더 친해지면 막 쓰담쓰담 해주고 싶어요^^ 아직은 저를 낯설어해서 꾹꾹 눌러참는 중이에요^^

  4. Favicon of http://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6.12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고양이가 꽤 커 보이는데요? ㅎㅎ 엄마 못난이와는 털 색깔이 다르군요. 사진 속에 새끼 못난이의 아버지도 있을까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보면 그렇게 크진 않는데, 저희 동네 고양이들이 여름이라 다들 좀 말랐어요~ 날씨가 워낙 더우니 먹이 잘 먹고 물 마셔도 아무래도 체력 소모가 많아서 많이 마르더라구요.
      그래서 성묘들이 워낙 다들 작아보여서 새끼고양이가 상대적으로 커 보이는 것 같아요.~
      그리고 보통 고양이들이 새끼를 숨겨서 키우다가 밖으로 데리고 나오는 경우를 보면 두 달은 되어야 노출을 시키더라구요~
      사실 한마리만 낳은 건 분명 아닐텐데, 다른 녀석들은 아마 잘 못 된 모양이구나 싶습니다~ㅠㅠ
      아, 그리고 아빠는 떠돌이 녀석들 중 하나 같아요~
      대개 남자묘들은 그냥 저렇게 지나가다 임신시키고 다른 동네로 가버리는 경우가 참 많더라구요~저희 동네 고양이들은 모두 중성화 수술을 했거든요~

  5. Favicon of http://lincat.tistory.com BlogIcon 적묘 2013.06.12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고고고고...날이 화사하니 아가들 그루밍하는 거만 봐도
    좋네요~~~

    어제 고양이 공원에 일 있어서 간김에 잠깐 들렸는데..ㅠㅠ

    눈물났어요..
    날이 눅눅해서 애들이 전부 턱에 여드름에 피부병에..ㅠㅠ
    눈도 짓물리고....

    그래서 그리스 냥이들 보니까 진짜 다 좋아요.햇살짱!!!

    제가 좋아하는 회색 예쁜 턱시도 아깽이까지!!!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페루는 그렇게 습한 겨울이어서 고양이들이 이만저만 고생이 아니겠어요~ 여기 고양이들도 겨울엔 비 때문에 고생은 하는데, 그래도 더운 것보다는 나은지 겨울에 피부병은 있어도 도리어 토실하고 그렇더라구요~
      회색아깽이 너무 예쁘지요~아휴. 꼼지락거리며 걸어다니는 게 얼마나 귀여운지요~~~~~~

  6. Favicon of http:// blog.naver.com/ sanabae BlogIcon 김영미 2013.06.12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아기고양이 발이 증말 예뻐요 ^^

    아버님이 집수리 다 끝내셨어요? ㅎㅎ

    올리브나무님의 관심과 사랑이 저 길고양이들을 귀족고양이로 탈바꿈하게 만드셨어요

    저 윤기나는 털좀 보세요! 메르씨보끄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버님이 배랑 오토바이를 수리 중이셨는데 다 끝났어요^^
      배가 다시 바다로 출정~~~^^ 덕분에 일요일에 낚시 잔뜩하셔서 어제 식구들이 생선파티했답니다^^
      저도 영미님께 메르씨보끄에요^^

  7. 민트맘 2013.06.12 0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는 낸정하지만 디디미가 동생을 챙긴다니 너무 다행이네요.
    아깽이들을 보면 어쩜 표정이 저리도 순수한지
    사람이나 냥이나 정말 다를게 없다는 생각을 해요.
    다리가 길쭉하니 날씬한 몸매인게 날씨가 더워서군요.ㅎㅎㅎ

  8.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6.12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난이가 이쁜 새끼를 낳았군요....
    못난이가 누굴까 궁금했는데....
    오늘 다시 보네요....

    못난이 새끼는 이쁜 회색빛의 러시안 블루 고양이 털빛이랑 비슷하네요....
    목부터 가슴,발까지 하얀빛이 너무 이쁘네요....
    정말 똑 솟은 앞발이 너무 귀여워요.흐흐흐^&^

    못난이가 몇마리 새끼를 낳았는지도 궁금하고요....
    그중 제일 먼저 얼굴을 보여준 아기 양이도 너무너무 귀엽고 예뻐요....하하하~~~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너무 예쁘지요?^^
      그런데 다른 새끼들은 며칠을 기다려도 안 보이는 걸 보니, 태어나면서 아무래도 잘못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보통은 새끼들이 뭉쳐다니는 경우가 많은데 말이지요..
      부디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바랄 뿐이지요~~^^

  9. Favicon of http://meeoow.tistory.com BlogIcon 괭인 2013.06.12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쁜 회색 아깽이~ 눈빛도 표정도 너무 이쁘네요!^^
    고양이들에게도 사람들에게도 사랑 많이 받으면서 무럭무럭 컸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얼마전에 블로그 타이틀 그림 바꾸신 거 보고
    괴뿔한테 이야기해줬더니 보고서 귀엽다며 좋아하더라구요.ㅎㅎ
    못난이가 냉정하고 요상한 엄마냥이지만 그림에서 만큼은 제일 귀여운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하..정말 감사해요!
      이렇게 부족한 블로그 타이틀을 보고 두 전문가께서 귀엽다고 말해 주시니 저는 오늘 막 나는 기분이 듭니다^^
      못난이가 워낙 냉정해서 저 회색예쁜이 밥도 빼앗아 먹으려고 하더라구요~ 그런게 속상해서 그림에서라도 좀 좋은 엄마로 남아주길 바라는 마음에^^ㅎㅎㅎ

  10. Favicon of http://strangerca.tistory.com BlogIcon 이방인 씨 2013.06.12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예뻐라~ 저리 예쁜 걸 제 어미만 모르는 모양이죠? 옆에 끼고 물고 빨아도 시원치 않을 판에 매정하기도 하지...
    그런데 꼬꼬마가 아주 그냥 비율이 뭐~ 앞다리 쭉 뻗고 있는 사진 보니 롱다리예요. ^-^
    그나저나 못난이는 이제 임신 좀 그만했으면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2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이방인님~ 디디미도 그렇고, 저집 아이들은 다들 롱다리네요.^^ 못난이는 나이가 많아서 그런지 늘 쭈그리고 앉아 있어서 다리가 긴지도 잘 모르겠어요~
      못난이를 데려다 중성화를 시켜야하나 어째야 하나 모르겠네요.
      저 녀석만 중성화를 못 해서 계속 임신을 하니, 한편으로는 불쌍하기도 하고...

  11. kiki09 2013.06.12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정말 귀엽당~~!!! 저 눈빛... 장화신은 고양이 버금가네요 어케 넘 귀여워!! 아주 딱 제 스탈입니다만, 데리고 올 수도 없고 ..아 어케 넘 귀여워어어어어어요!!!!!!!!! 전 한가지 족보를 가지고 있으신 고양이님들보다 다양한(??)한 혈통의 분들이 더욱 좋드라고요~~~ 근데 요 녀석 귀염둥이네요.공주님하고 같이 사진 찍어서 올려주세요. 아주 그냥 귀염 백만제곱임돠!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3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정말 귀엽지요?
      오늘도 밥 주면서 쳐다보는데
      아이구 이 녀석 얼른 친해져서 한번 쓰다듬고 안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못난이의 아이들은 다들 엄마 정에 굼주려서 더 저한테 착 붙는 것 같아요^^ 회색이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많은 듯해요~~~^^

  12. 복실이네 2013.06.12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아기 고양이는 정말 인형같이 이쁘네요.
    눈빛도 노란게 특이하고...
    고양이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그리스 고양이들은 털의 색과 무늬가 참 다양한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3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한국에 살 때는 고양이들을 무심히 지나쳤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 한국에 들어가면 고양이들이 정말정말 궁금하답니다. 동네를 휘집고 다니며 사료 부어주고 있을지도요^^

  13. Favicon of http://factoryw.tistory.com BlogIcon 팩토리w 2013.06.13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
    예쁜 이름 지어주셔야 해용~~ ㅋㅋㅋ
    다리도 길고 눈도 똘망똘망하니 아주 똘똘할것 같습니다.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랐음 좋겠어요. 털 빛깔도 어쩜 저리 예쁠꼬~~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4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팩토리님! 뭐라고 지어야하나 고민하면서 그냥 이쁜이라고도 불렀다가, 회색아..이렇게도 불렀다가 그리스어로 이쁘다는 뜻인 오모ㄹ피(f)리고도 불렀다가 그러고 있네요^^

  14. mariacallas1 2013.06.13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도 사랑스럽지만
    올리브나무님의 글이 더 사랑스럽고 정감가네요^^
    고양이들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 더 미소가 번지는 글이네요^^

  15.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3.06.15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 너무 이쁜 단체샷이네요~~~
    사랑스런 새끼냥의 이름이 뭐가 될런지 궁금해요~~~ㅎ
    넘 귀여워요~~~~ ^^

  16. 동이 2013.11.02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난이가 나이가 많이 먹었다고 하셨는데 이제 그만 중성화를 시켰으면 좋겠네요. 힘들것 같아요. 계속 새끼 낳다가 못난이나 새끼가 잘못될까봐 걱정 되네요. 예쁜 아기 고양이 잘 크면 좋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