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에 살다 보니 한국어를 많이 잊은 매니저 씨가, 제가 그리스인 제자에게 한국어를 가르칠 교재를 만들고 있으면 불쑥 고개를 모니터 앞으로 들이밀며, "흥! 이것쯤은 나도 아는 내용이라고!"라고 당치도 않는 발언을 할 때가 있습니다.

어려워 모를 텐데 싶어 "그래? 그럼 한 번 읽어 봐." 라고 말을 하면, 읽다 말고 발음이 막 꼬이니 그 두꺼비 같은 손으로 모니터를 막 쓱쓱 문지르며 "뭐야, 뭐 이렇게 어려워?" 라며 무안해 하곤 합니다.

 

 

그런 매니저 씨이지만 여전히 아주 잘 기억하고 있는 한국어들이 있는데, 한국에 살 때 직장에서 동료들에게 회식하며 배운 한국어 욕들과 다양한 한국어 인사말들입니다.

한국어 이야 요즘 크게 사용할 일도 없고, 어쩌다 일이 안 풀릴 때 혼잣말로 사용해도 정말 폭소만발이라 잘 사용하지 않으려고 하는데(매니저 씨 발음이 좀 이상해서 자꾸 신발을 찾고 그러니 말이지요.ㅎㅎ 그리스인들이 한국어에 ㄴ을 잘 붙인다고 말씀 드린 적 있지요?), 요새 이상하게 "안녕하세요" 라는 인사말로, 혼자만의 놀이에 심취하게 되었습니다.

 

나갈 일이 있을 때나 헤어질 때, 저희 부부는 그 동안 한국어로 "안녕!" 이라며 헤어질 때가 많았는데요.

요즘 들어 매니저 씨는, 제가 "안녕"이라고 인사를 하면 똑같이 "안녕" 이란 말대신 자꾸 "하세요!" 라고 대답을 하는 것입니다!

처음엔 '이 사람이 지금 뭐래?' 싶었는데요.

날 놀리는 것도 아니고 이미 "안녕"하고 헤어지는 인사를 했는데, 돌아서는 제 등뒤에다 혼자 대답으로 "하세요!" 하고 가버리면, "안녕히가세요"도 아니고 꼭 만나는 인사 같고, 뭐 하는 건가 싶어서 "왜 그래? 그러지마." 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횟수가 거듭되며 저는 더 이상 매니저 씨에게 그 "하세요!" 라는 애들 같은 덧붙임을 하지 말라고 말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러지 말라고 못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 한번 상황을 재현해 보겠습니다.

 

올리브나무 : (그리스어로) "그래. 외근 나간다고? 잘 다녀 와."

매니저 : (그리스어로) "응. 간다."

올리브나무: (한국어로) "안녕!"

매니저 : (한국어로) "하세요!"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0.5초 정도 쉬었다가) 우하하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한국어로) 재밌어. 재밌어! 재밌어~~~~~~!!

 헉다,당신, 드디어 미친 거야? 그런 거야? 그렇게 재밌어?

 

저는 매니저 씨의 그 혼자 대답하고 혼자 웃는 광경을 물끄러미 쳐다볼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매니저 씨의 혼자만의 놀이는 회를 거듭할수록 웃음 상태가 광란의 상태로 바뀌어서, 한국어 인사말을 모르는 누가 봐도 혼자서 이 게임을 즐기고 있음을 역력히 알 수 있게 이상해 보이지만, 한번 무언가에 꽂히면 정신을 못 차리는 매니저 씨를 말려봐야 소용없다는 것을 아는지라 시아버님도 혀만 끌끌 차곤 하셨습니다.

 

하지만 이 놀이를 좀 자제할 수 밖에 없는 계기가, 얼마 전 가족 모임에서 벌어지고야 말았습니다.

날 사람들이 바글바글 왁자지껄 모여 파티가 무르익었을 무렵, 매니저 씨는 가볍게 와인도 한잔해서 기분이 몹시 좋은 상태였는데요.

손님 대접한다고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하며 정신 없던 저와 매니저 씨가 눈이 딱 마주친 순간, 저는 그러고 보니 손님 맞이하느라 바빠서 오늘 퇴근 후에 인사도 못 해줬다 싶어 저도 모르게 매니저 씨에게 손을 들며 한국어로 "안녕"이라고 말을 해버린 것입니다!

그런데…

매니저 씨는 마치 제가 그 말을 해주기만을 백만 년은 기다렸다는 듯이,

집이 떠 나가도록 "하세요!" 라고 대답을 하곤, 이어서하하 "아하하하하하하하하,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라고 미친 사람처럼 웃기 시작했습니다.

헉헉4

옆에 앉아 계시던 시부모님, 고모님들, 친척들은 모두 깜짝 놀랐고, 그 표정이 웃겼던지 매니저 씨의 "아하하하하하하하하" 웃음은 계속 이어졌는데요.

눈물까지 찔끔거리며 웃고 있는 매니저 씨를 보고 시아버님은 더 이상 못 참으시고 한마디를 하셨습니다.

 

"그만! 오늘 달이 보름달도 아닌데, 넌 왜 이렇게 정신을 못 차리니?

부탁인데 일할 때 이러지는 정말 말아라!"

안들려

(평소에 아버님은 제게, 매니저 씨가 한번씩 획 돌아 불같이 화를 낼 때면 "오늘 달이 보름달이라서 그래. 네가 이해해라..." 라고 말하곤 하십니다.ㅎㅎ)

 

 

어떻든 저는 그 날 이후로, 매니저 씨에게 한국어로 "안녕"이라고 말 하는 횟수를 현.저.히. 줄였습니다.

정말 일하다가 혹시 저렇게 정신줄 놓고 웃어버릴까 걱정이 되어서요.

 엉엉

 

하지만 이 혼자만의 놀이가 지루해져서 더 이상 하지 않게 되면, 그 땐 다시 한국어로 인사를 해야겠지요?

"안녕"은 '신발' 보다 기억할 필요가 있는 한국의 좋은 인사말이니까요.

 

여러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좋은하루 

 

* 혹시 제 블로그에서 보신 첫 글이 이 글인 분들께, 남편 매니저 씨가 미친 사람은 아님을 밝혀두는 바입니다..ㅎㅎ

 

 

관련글

 

2013/01/22 - [세계속의 한국] - 그리스인들이 한국어 발음을 실수하는 이유

2013/03/22 - [신기한 그리스 문화] - 어쩜 신기하게 나와 같은 만화를 보고 자란 그리스인 가족들

2013/05/08 - [세계속의 한국] - 외국인 남편이 한국 가고 싶은 철없는 이유

2013/05/18 - [세계속의 한국] - 내가 외국인을 웃기는 한국인이 된 기막힌 이유

2013/10/06 - [신기한 그리스 문화] - 자다가 그리스인 남편으로부터 당한 어떤 봉변

2013/10/16 - [다른 나라에서] -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이 놀이, 알고 보니 지구촌 놀이였어?!

2013/02/14 - [세계속의 한국] - 그리스인 남편의 팝송 제멋대로 한국어로 부르기.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hhora7.tistory.com BlogIcon 얼음꽃 2013.11.20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분이 정말 귀여우시네요. 한국말을 차근차근 배워가는 그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에게 그리스어가 낯선 만큼이나 남편분에게도 한국어가 정말 낯설고 어려울 것 같아요. 하지만 서로 함께하며 배워갈 수 있어서 좋으실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얼음꽃님^^
      그래도 나름 한국에서 어학당까지 다녔었는데, 많이 잊어서 속상하긴해요. 아무래도 언어란 게 안 쓰면 잊는 것이라..
      그래도 다시 필요한 때가 꼭 올 거라고 생각해요~

  2. 민트맘 2013.11.20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발이라..그거 너무 듣기 좋은걸요?
    언제나 유쾌한 매니져씨의 놀이를 계속할 수있게 안녕을 해주셨으면 하는게 저의 바램이랄까요.
    너무 웃어서 배꼽만 빠지지 않는다면 제 생각에는 괜찮을 것 같은데 말이지요.ㅎ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0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하...민트맘님^^
      정말 엄청 웃겨요. 신발이라고 말할 때요.
      안녕 뒤에 하세요, 그렇게 혼자 말하고 혼자 좋아하는 것을 보면 정말 어이가 없어서 한참 물끄러미 쳐다보게 되더라고요.ㅋㅋ

  3. 새벽.. 2013.11.20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니저님 귀여우시다...^^ 적당히 웃으셨으면 계속 즐거운 놀이가 될 수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제 남편도 유머러스하긴 하지만 중후한 스타일이라...ㅋ 매니저님처럼 명랑, 쾌활하진 않아서 올리브나무님이 부러워요.
    매니자님께서 한국말을 잊어버리고 계시다니 살짝 서운한 느낌이 드는데, 한국말까지 잘하시면 너무 완벽한 거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0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벽님 남편분께서는 어쩐지 굉장히 신사 느낌이 날 것 같아요~
      그래도 완전 멋지실 듯!!
      매니저 씨는 명랑하고 쾌활한 대신 엄청 다혈질이라, 또 혼자 화낼 때 보면 제풀에 분에 겨워 어쩔 줄을 모르곤 해요.~ 제가 요즘은 블로그에 그런 표현을 자주 안 썼지만, 정말 어떤 땐 ㅈㄹ맞다고 표현한답니다.ㅎㅎ
      새벽님 댓글 마지막에 매니자님, 이라고 오타가 났는데 완전 빵터져서 웃었어요. (절대 고치치 마세용. 이렇게 큰 즐거움을 주시다니~~) 어쩐지 오늘 아침에 얄미운 행동을 했던 매니저 씨에게 매니자 라고 불러주면서 약올리고 싶은 마음도 든답니다^^(꼭 우리나라 아주머님 이름 같잖아요^^)

  4. Favicon of http://venuswannabe.com/1303 BlogIcon 비너스 2013.11.20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이라하면 하세요를 붙이는 놀이는 생각지도 못한 놀이네요ㅋㅋㅋㅋ너무 재미있으세요~ㅎㅎ

  5. 김영미 2013.11.20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입이 막스가 너무 귀엽네요 ^^

    아버님의 보름달 멘트는 멋진 표현인데요 ^^

    몸에 열이 많은 체질인 태양인이신듯 해요 매니저님은

    불같다는 표현을 하시니 그런 생각이 드네요

    요즘 웰컴투 어학당이라는 프로를 즐겨보는데 끝말잇기 게임이 재미있더라구요

    매니저님이 좋아하실 듯 한데요 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0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열도 많고 땀도 많은 체질이라 양인은 양인있 것 같은데, 저도 한방쪽은 잘 몰라서 확실히는 모르겠어요^^
      앗! 그런 프로그램이 있나요?
      한번 찾아 봐야겠어요^^
      어학당 다닐 때 엄청 불쌍했었어요~매니저 씨^^

  6. Favicon of http://wacoalblog.com/244 BlogIcon 와코루 2013.11.20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놀이 너무 귀엽고 재미있어용ㅎㅎ 재밌으신 분이네요!ㅎㅎ

  7. 동경언니 2013.11.20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글 확인하러 왔다가 실컷 웃고 가네요.
    울 딸한테 빨리빨리!

  8. Favicon of http://factoryw.tistory.com BlogIcon 팩토리w 2013.11.20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리 작은일에 즐거워하시는 매니져님..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이신가요~~
    귀요미세용 ㅋㅋ 웃는얼굴이 좋잖아용~~~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팩토리님~
      어제 오늘 제 눈치 엄청 보고 있는 매니저 씨랍니다^^
      제가 일이 너무 많은데 좀 도와달라고 살짝 히스테리를 부렸더니...ㅎㅎㅎㅎ

  9. 박진 2013.11.20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

  10. 마루치 2013.11.20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퇴근이 늦어 저녁에 보게 되네요
    저도 요즘 회사에서 일본어를 배운다고 새벽같이 출근해서 정신없는데
    외국어가 어렵지만 이상하게 또 입에 착 감기는 말들이 있는것 같아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게 되는...
    뭐 어쨌던 나쁘지는 않은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어를 배우시는군요! 마루치님!
      어이쿠...새벽 출근...정말 피곤하시겠지만, 그래도 배워두면 분명히 도움될 때가 있는 생산적인 일이니, 꼭 좋은 성과를 거두시길 바랄게요^^
      말씀하신대로 외국어 중에 정말 입에 착 감기는 말들이 있더라고요~ 그리스어에도 있어요.
      안 그래도 그런 말들을 한번 소개하려했는데, 마루치님이 또 이렇게 짚어 주시네요^^
      일본어 공부, 파이팅입니다!!

  11. Favicon of http://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3.11.20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니저씨 정말 귀여우시네요ㅎㅎㅎ
    그래도 한국어 인사를 잊어버리시지는 않겠어요.
    오히려 다른 그리스분들도 안녕하세요 를 배우시지 않을까요?ㅎㅎ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히티틀러님~
      정말 그리스인들이 매니저 씨와 딸아이 덕에 한국어를 많이 배웠어요.
      매니저 씨는 인사말 외에도 "재밌어" "배고파" "미쳤어" "사랑해" "미안해요"(이 말은 꼭 요를 붙이더라고요.ㅎㅎ) 등의 말들을 자주 사용해요^^ 워낙 일상적인 말들이라 안 잊나봐요^^

  12.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3.11.20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진짜 귀여우신 매니저님~~ㅋㅋㅋㅋ
    그게 그렇게 배꼽빠지게 웃긴가봐요~~~ㅎㅎㅎ
    두 분이 안녕이라 인사나누신다니 왠지 정겨워요~~ ^^ 한국사람들도 부부끼리 안녕이라는 말 잘 안쓰는데요~ ^^
    담에는 올리브나무님 하세요를 한 번 해보심 어떨까요~? 매니저님 또 박장대소 하시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가요? 정겨운가...? 한참 생각했어요^^
      워낙 그리스인들은 한국인들 보다는 말로 인사를 많이 나누는 편이라, (좋은 아침, 좋은 오후, 좋은 점심, 좋은 밤 등등의 말을 빼먹지 않고 나누니까요.) 아마도 그런 영향으로 한국어 인사도 꼭 하는 것 같아요. 근데 안녕, 이라고 말하는 게 저는 좋더라고요.^^ 소금님이 매니저 씨를 좋게 봐주셔서, 만약 매니저 씨가 이 사실을 알면 엄청 좋아할 거에요^^

  13. 빈티지 매니아 2013.11.20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한국말 배우기 시작하는 독일사람들과 한국말할때가 가장 어색합니다 ㅎㅎ
    저까지 이상한 억양의 한국말을 하게 되지요.
    완전 오그라드는 한국말을요 ㅋ
    장난을 계속 받아주시기도 그러지 않기도 좀 뭣할꺼 같아요 ㅋ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이지요. 빈티지 매니아님.
      저 역시 한국어를 가르치지만, 그리스인들이 독특한 그리스어 억양을 한국어에 섞기 때문에 그 부분을 교정하는 데에 시간이 좀 필요하더라고요.
      어떨 땐 저도 한국어를 그리스어 억양을 섞어 말하기도 하고,
      ㅠㅠ
      아마 남편은 저러다가 또 금새 새로운 놀이에 심취할 거에요. 그럼 또 안녕이라고 인사해야지요^^

  14. Favicon of http://mrsnowwhite.tistory.com BlogIcon 아스타로트 2013.11.20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그렇게 빵 터질 일인지는 모르겠는데 매니저님에게는 뭔가 웃음 포인트가 있겠죠?
    폭소하는 매니저님을 생각하니 저도 덩달아 웃게 되는데 친척들은 진짜 깜짝 놀라셨을듯ㅎㅎㅎ
    안녕은 아껴두고 계시다가 매니저님이 우울해하실 때 비장의 카드로 써먹으시면 될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1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그러게요.
      정말 자기 혼자 좋아서 저런다 싶어서 어이가 없는데, 또 웃는 모습이 웃겨서 같이 웃게 되네요^^
      도대체 웃음 포인트는 혼자만의 비밀인 걸까요?ㅎㅎㅎㅎ

  15. Favicon of http://luna0024.tistory.com BlogIcon 언제나 해피마인드 2013.11.21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매니저님 너무 귀여우시네요~ 가끔 보여주신다는 댄스도 그렇고 매니저님은 유쾌한 분이신거 같아요~~

  16. 포로리 2013.11.21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가 인생을 내려놓은 표정을 하고있네요. 그런데...그런데 말입니다. 가끔 매니저씨가 올리브나무님한테 불같이 화를 낸다고해서 놀랐어요. 세상에 이런 부인이 대체 어디 있다고 화를 내는건지 짐작도 않가네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22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포로리님..
      저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매니저 씨는 그냥 성격이 다혈질이어서, 이렇게 혼자 업되어 즐거울 수 있는 것 처럼, 누가 뭔가 원인을 제공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화를 불같이 내기도 한답니다...
      뭐 저도 첨엔 무척 황당했는데, 이젠 그냥 그러려니 하게 되네요.
      그냥 댓구도 안해요. 그러면 또 금새 풀어지는 단....세..포....(이글을 번역기 돌려 읽을까 조마조마.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