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올리브나무입니다.

많은 분들이 안부와 인사를 남겨 주셨는데, 한참 만에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그간 제겐 또 한 명의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친구가 생겼습니다.

휴대폰 요금제 변경 때문에 사무실 근처 대리점에 들렀다가 그곳 직원이 전산 상의 제 이름을 보더니 "한국인이세요?" 라며 한국어로 인사를 건네 저를 기함하게 했었는데, 독학으로 한국어를 공부하며 아쉬워했던 그녀는 진심으로 한국어를 배우길 원했고, 그렇게 함께 수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제 시간 형편 상 다른 제자를 받는다는 것이 꼭 반길 일은 아니었지만 한국어로 한국에 대해 공부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수업시간이 제겐 도리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장이 되어 왔기에 새로운 친구와의 수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친구와의 이야기는 앞으로 차차 풀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참, 지난 10월 한국어능력시험 TOPIK 1을 보았던 디미트라와 갈리오삐는 둘 다 1급에 넉넉한 점수로 합격했다는 결과를 통보 받았습니다. 부족한 선생님을 잘 믿고 따라와 준 두 친구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감사하기만 했습니다.

 

시아버님, 마리아나, 시어머님까지 차례로 아팠습니다. 

그간 제 시아버님께서는 갑자스레 다리에 뭐가 생겨 작은 수술을 하셨는데, 회복이 더뎌 일을 하시기가 어려워져 한동안 제가 계속 시간 외 근무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기말시험에 딴엔 총력을 다 했던 마리아나가 열감기로 고생을 했고 곧 어머님까지 열감기로 고생하시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주어진 일을 촘촘하게 시간 간격에 맞추어 해나가는 로봇처럼 눈 앞의 급한 일들을 해치우다보니, 차 한 잔 느긋하게 마실 제 시간은 조금도 없이 그냥 연말이 되어버렸습니다...

 

 

얼핏 공존하기 어려워 보이는 자신감겸손함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모처럼 휴일이지만 대가족 손님을 잔뜩 치르고, 한숨 돌리며 '인생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올해는 그리스에 온 이래로 가장 다사다난했던 해였지만, 그만큼 그리스인들의 사회로 가장 깊이 들어온 한 해이기도 했습니다. 마치 어떤 집에 이사와 몇 년을 살면서도 미처 있는 줄 몰랐던 비밀 방을 발견한 기분이었달까요. 그 만큼 그리스인들과의 생활에 자신감늘었지만, 반대로 인생을 대할 때 겸손한 태도를 한 순간도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도 깨닫게 됩니다.

10대 혹은 20대, 아니 30대 초반까지도 전혀 예상하지 못 했던 삶을 현재에 살고 있게 된 것을 보면,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기도 하지만, 많은 순간 전혀 뜻밖의 비상상황이 발생할 때가 많다는 것을 나이가 들어가면 갈 수록 깨닫게 되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근거 있는 자신감'과 '당당한 자세' 아래, '내가 모르는 또 다른 방을 내 집에서 오늘이라도 발견할 지도 모른다는 겸손함'을 늘 함께 갖고 갈 수 있는 2015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봅니다. 

 

축복이 많았던 한 해, 많은 것을 배웠던 감사한 한 해였고, 제게 '작은 여유라도 생길 때마다 가장 하고 싶은 궁극적인 일인 글쓰기'에 기꺼이 독자로 동참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런 비루한 저에게 또 한번 우수 블로그라는 과분한 호칭이 올해도 주어졌는데, 내년엔 어쩌면 올해보다 더 적은 글로 여러분을 찾아뵐지도 모르겠지만, 단 한 분이라도 제 글을 읽어주는 분이 계시다면, 저는 어떻게든 글쓰기를 멈추진 않을 듯 합니다.

 

여러분, 행복한 연말 되세요!  조만간 새로운 그리스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사랑을 보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4.12.31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4.12.31 0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4.12.31 0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제키 2015.01.01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그리스 아테네에 살고있습니다. 이번에 놀러온 아들 여친이 로도스에 한국분이 그리스를 소개하는 글을 재밌고 유익하게 읽고 있다며 소개해 주었답니다.
    바쁜 일상인 것 같은데도 많은 소식을 올리셨네요. 덕분에 새로운 그리스를 배우네요. 자주 찾아와 그 동안 소개한 그리스를 알아가겠습니다.
    같은 하늘아래 살고 있는 새로운 한국 사람의 소식을 접해 반갑습니다. 을미년 새해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6. 2015.01.01 0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아침노을 2015.01.03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피 뉴 이어~ 올리브나무님^^
    오늘 아침 여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로도스가 나오더군요
    올리브나무님 생각이 났더랬습니다
    로도스는 정말 멋진 곳이네요~ 언젠가 터키 그리스 여행을 꼭 한 번 해 보고싶어요
    바쁜 일상 속에서 건강 잘 챙기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BlogIcon 향미 2015.01.07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가끔씩 다음에서 고국 소식 접하다가 우연히 들르게 되었어요. 블로그 정말 잘 읽었습디다. 오늘은 또 인터넷기서 읽다가 세계의 몇몇 관광장소는 어쩌면 가보나 마나 하니 다른 곳들을 소개하고 하더군요. 그런데 그리스 아테네 보단 Rhodes 를 추천하더군요. 읽으면서 참 반가운 기분이 들어서 글 남겨요. 참 웃기죠? 잘 아는 친한 친구도 아닌데 그저 블로그 읽은 연으로...
    아무튼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앞으로도 재밌고 행복한 소식 부탁드려요.

  9. 러너리 2015.01.07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10. 키키영구 2015.01.08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래저래 바쁘다는 핑계로
    오랫만에 들러요...

    역시나 바쁘셨네요^^
    가족분들이 아프셨군요...
    연말에다...
    올리브나무님은 아프실 시간 조차 없으시겠어요
    혹여 하루,이틀 짬이 난다 싶을때 왕창 몰아서 아프시게 되는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마리아나 많이 컸을텐데요..
    보고싶네요^^*
    껌딱지양도 요새 석달간을 감기랑 친해지느라 바쁘네요 ㅠ.-;;
    이주간 앓고 이주간 나았다 다시 또...
    마리아나의 트레이드마크 볼살은 여전하죠? ㅎㅎㅎ

    다사다난했던 지난해...
    부디 올해에는 비극과 희극이 교차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올리브나무님 가정에
    평온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11. BlogIcon 포로리 2015.01.0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큰일 치루셨네요. 올 해는 가족 모두 건강하시길...재미있는 그리스소식에 늘 감사하구요. 이쁜 마리아도 어떻게 자랄지 궁금해요. 늘 응원할게요.

  12. Favicon of http://jinny1970.tistory.com BlogIcon 못난이지니 2015.01.11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한해도 행복한 해가 되시고, 건강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13. 2015.01.12 0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Favicon of http://mycomment.tistory.com BlogIcon 보고보고 2015.01.17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래간만에 들렀는데, 올리브나무님도 많이 바쁘셨군요.
    게다가 마리아나까지 열감기로 고생했다니 정말 힘들고 안타까웠겠어요.
    2015년에는 그리스도 한국도 사건사고 없이 평안을 누리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댁에도 건강과 사랑, 축복 넘치기 바랍니다. 동수씨와 마리아나, 다른 가족분들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

  15. 민트맘 2015.01.21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브나무님, 지난 토요일 큰아이의 결혼식을 무사히 치렀어요.
    얼마나 보기 좋은 한쌍이던지, 얼마나 행복해 하던지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였답니다.
    저도 크게 아플까 걱정했지만 생각 밖으로 괜찮아요.
    계속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올리브나무님께 꼭 소식을 전하고 싶었어요.^^

  16. 2015.01.22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Favicon of http://undine29.tistory.com BlogIcon 하마곰 2015.01.26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기사에 그리스 대선이 보이길래 올리브나무님이 생각나서 또 들어왔어요. 아직 많이 바쁘신가봐요. 건강 조심하시구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셔요^^

  18. 2015.01.29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Favicon of http://chrisyy.tistory.com BlogIcon Chris (크리스) 2015.01.3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바쁘신가보네요.
    모두들 평안한 날들 이기를 바래요.

  20. BlogIcon 지영 2015.02.01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조용히 글을 읽고 있는 충성 독자입니다. 건강하시고 올해도 행복하세요~

  21. BlogIcon 강성희 2015.02.04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따금 들러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새해복많이받으시고 올리브나무님도 가족분들도 건강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