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일 케이크는 내가 사야 하는

좀 서운한 그리스 문화

 

 

 

 

 

그리스에 이사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정신 없이 짐도 다 풀지 못했는데 제 생일이 되었습니다.

이 곳의 생일 문화가 어떤지 전혀 알 수 없었던 저는, 그냥 간단한 파이 종류로 간식거리만 준비하고 식구들끼리 같이 먹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으레 생일 케이크는 퇴근할 때 매니저 씨가 사 올 줄 알았는데, 매니저 씨는 물론 식구들도 작은 선물은 준비해

주었지만, 누구도 생일 케이크를 들도 오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생일 케이크는 남편이나 아내, 부모님, 형제, 친구 누구라도 생일 당사자가 아닌,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생일을 맞은 사람을 위해 준비해 주게 보편적인 문화였습니다. 한국에서 제 생일 때는 감사하게도 친한 친구들이나 부모님이 혹은 한국에 살던 매니저 씨(한국에 적응 해 살던 매니저 씨와 홈 타운 그리스에 사는 매니저 씨는 가끔 아주 다른 사람 같습니다.)까지도 생일 케이크를 사 주었었고, 저 역시 제 주변 사람들의 생일이 다가오면 그들을 위해 늘 케이크를 준비했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친구의 생일엔 케이크가 두 개가 되기도 해서, 다양하게 즐기는 재미도 있었었지요.

그런 문화에서 삼십오 년을 넘게 살다가 이민을 왔는데, 그리스에서 부모 형제 친구와 떨어져 처음 맞는 생일에

케이크 한 쪽이 없었던 것입니다.

좀 어색해서 이 상황을 어떻게 하나 난감해 하고 있는데,(심지어 저는 케이크 가게들이 어디인지도 잘 모를 때였으니 말이에요.) 생일이라고 고맙게 들러준 친척 끼끼가 이 상황에 당황하는 제게 확인 사살을 하는 멘트를 날려 주셨습니다.

 

"올리브 나무, 왜 생일 케이크가 없어? 케이크 먹고 싶은데?"

"그, 그, 그러게. 왜 없을까?"

"하나 사지 그랬어?"

하나 사지 그랬어??? 라고??

안습

안 그래도 서운한데, 하나 사지 그랬냐는 그녀의 말에 급 당황한 저는

"혼자 조용히 생일을 보내는 것도 아닌데, 가족이 있는 내가 케이크를 직접 사야 하는 거야?"

라고 살짝 볼멘 소리가 나와버렸습니다.

이상한 정적이 흐르고, 잠시 후 케이크 배달이 오는 소리가 들렸고, 매니저 씨가 그리스 케이크 전문점인 '스따니'라는 곳에서 생일 케이크를 배달 시켰던 것입니다.

저는 잠시 서운해했던 걸 미안해 하면서, "케이크 시켰으면 말을 하지 그랬어.."라고 멋 적게 웃고 상황은 종료가 되었습니다.

  

<실비아 라는 아이의 생일 축하 케이크와 스따니의 디저트들, 엘레나에게 생일을 축하한다고 말하고 있네요~>

 

<케이크 전문점 스따니 로도스 매장 중 하나와 스따니의 케이크>

마지막 스따니 케이크의 문구가 참 좋네요. "항상 처음처럼, 혹은 아주 다르게!" 

<그냥 그렇게 지루하게 살지는 말라는 소리로 들립니다^^>

 

그런데 그리스에서 그 후로 몇 년간 다른 사람들의 생일을 축하하면서, 그 날의 제 태도가 얼굴이 빨개지도록 부끄러워졌습니다.

한국과 다른 문화를 제가 미처 이해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그리스에서는 자기 생일 케이크는 자기가 사는 문화입니다.

마치 생일날 축하하러 온 손님들을 위해 밥을 한 턱 내는 것처럼, 그 날의 식사나 음료, 심지어 케이크 까지도

생일 당사자가 준비해야 하는 것입니다.

더욱이 선물을 하나도 못 받는 상황, 그러니까 내 생일인지 누구도 몰랐던 상황에서 조차도, 직장에 케이크를 사서 들고 와 사람들에게 돌리며 오늘 내 생일인데 축하해줘 라며 자축 하는 사람들도 많고, 선물을 주지 않더라도 그렇게 "케이크를 얻어 먹으면서 누구도 선물을 못 준비했는데 케이크만 얻어 먹어서 어떻게 하지?"라고 말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냥 생일을 함께 축하해 주는 것만으로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물론 정식으로 파티를 열고 초대장을 배포한 경우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축하해주러 오는 모든 사람이 파티에 걸 맞게 복장을 하고, 생일을 맞은 사람을 위해 정성껏 선물을 준비합니다.

그러나 역시 음식은 물론 생일 케이크는 본인이 준비하는 것입니다.

 

저는 이런 그리스의 생일 케이크 문화가 어쩐지 서운할 때가 많습니다. 꼭 제 생일이 아니더라도 이제껏 한국에서 가족의 생일에 케이크를 챙겨 오던 습관이라는 게 있어서인지 그냥 좀 서운합니다.

그래서 남편의 생일엔 파티를 위한 음식도 당연히 제가 준비를 하지만 케이크도 꼭 제가 준비를 합니다.

재미있는 건 그걸 지켜보신 시어머님께서 한국의 생일 케이크 문화를 이해하셨는지, 그 다음부터 감사하게도 제 생일에 케이크를 만들어 주기 시작하신 것입니다.

 

이제 얼마 후면 딸아이의 생일이 돌아오고 가족들 생일 대부분이 그리스의 여름 시즌에 몰려 있습니다.

저는 선물도 준비하겠지만 아마도 올해도 한국의 정서대로 가족들을 위해 케이크를 준비하게 될 것 같습니다.

이렇게 어리지 않은 나이에 이민을 오니, 바뀌어지지 않는 한국의 정서라는 게 있는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기 생일이라고 케이크를 직접 사 들고 집에 들어오는 모습을 볼 때, 어쩐지 처량한 느낌이 드는 것은

분명 저 혼자만의 느낌일 텐데 말이지요.^^

 

오늘,

달콤한 케이크 한 조각으로 기분 좋은 한 주를 시작하시면 어떨까요?

그리스에서는 나를 축하하려고, 내 스스로 케이크를 사는 게 당연한 일이니

그리스인들처럼 나를 기분 좋게 해주기 위해 조각 케이크라도 한 쪽 사 먹으며

날씨가 변덕스러운 3월, 새로 시작하는 월요일의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달콤한 하루 되세요~좋은하루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트맘 2013.03.18 0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인이 되어 정서가 바뀌기는 어렵지요.
    그곳의 문화를 몰랐으니 정말 서운하셨겠어요.
    사소한 것에서도 나타나는 문화의 차이,그래도 가족들이 있으니 다 이겨내는 거지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mrsnowwhite.tistory.com BlogIcon 아스타로트 2013.03.1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 거 은근 다른 나라랑 문화가 다르더라구요~
    우리나라는 좋은 일 있는 사람이 밥을 사는 반면 일본은 주변 사람들이 돈 걷어서 축하를 해 줘요~
    전 한국에서 한국 사람들인 가족들과 같이 살지만 제 생일날 케익 제가 삽니다, 가족들이 아무도 안 먹거든요...
    그래도 대신 엄마가 미역국은 끓여주세요! 원래는 제가 끓여서 대접해야 하는 거라고 엄청나게 생색내시며;;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일본은 돈을 걷어서 축하를 해 주는군요~ 완전 신기하네요~
      그래도 케이크를 아스타로트님이 직접 사신다니 역시 내공이 대단하신 아스타로트님이시군요~*^^*
      그래도 미역국 끓여주는 어머님과 아직은 같이 사는 아스타로트님이 막 부러워요^^

  3. Favicon of http://ppippi51.tistory.com BlogIcon 장화신은 삐삐 2013.03.1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케익을 사러 가야한다니..좀 멋쩍을것 같아요ㅎㅎ;;..
    역시 세세한 부분까지 문화가 다르군요..
    그나저나 실비아양의 케익 넘 멋진데요?
    저희 딸아이도 좋아할 것 같아요..저것도 본인이 만들어야 하나요?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삐삐님?
      저도 좀 그렇더라구요^^
      실비아 양의 케이크 같은 건, 여기 제과점에서 다 맞출 수 있어요~
      디자인 북이 있는데 거기서 고를 수 있어요^^
      저희 딸아이도 생일 케이크 고르는 재미로 생일을 기다리는 것 같기도 해요~*^^*

  4. 이온 2013.03.18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아이가 즐겨읽는 책중에 그리스에서 보물찾기가 있어요.
    재밌기도 하고 유익해서 저도 즐겨보는데 거기엔 이런 내용도 없궁..
    올리브나무님 덕분에 앞으로 더 즐길수 있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에요~이온님.!
      따님이 책읽기를 좋아하시는군요~
      딸아이들은 커 갈 수록 엄마랑 친구처럼 되는 것 같아요.
      저도 그 재미에 딸을 키운다 싶어요^^

    • 이온 2013.03.1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꿋꿋하시게도 제 자식녀석을 딸로 생각하시는 군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들입니다 흐규흐규 ㅠㅠ
      저도 딸키우는 재미를 느끼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20 0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 이온님 완전 죄송해요~!
      지난 번에 블로그 가서 아드님 사진 봤던 것 같은데, 뭔 생각으로 딸이라고 생각했을까요.
      왜 이런데요??? 이해해 주세욤. 제가 요즘 건강검진 하느라 피를 많이 뽑아서 그렇다고 핑계대고 싶지만, 핑계가 되려나요....

  5. Favicon of http://strangerca.tistory.com BlogIcon 이방인 씨 2013.03.18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 서운하기도 하겠지만 저는 좋을 것 같아요. ^^ 저는 제 생일에 초코 스펀지 위에 초코 크림을 얹고 그 위에 Fudge까지 올린 트리플 초코 케잌이 먹고 싶은데 엄마는 "너만 먹냐?" 하시면서 그냥 하얀 과일 케잌을 사주세요. ㅠ_ㅠ 만약 제가 생일 케잌을 직접 산다면 "내가 샀는데 나만 먹으면 좀 어때?!!" 하면서 미국의 괴물같은 초코 케잌을 고를 거예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하하하하...이방인님 다운 발상이세요~~^^
      아무래도 디저트 종류를 좋아하시는 이방인님은 그런 케이크를 꼭 사실 것 같아요.
      미국의 괴물같은 초코 케이크 저도 궁금해요~~~*^^*
      침 고이네요.ㅎㅎㅎㅎㅎ

  6. 해피로즈 2013.03.18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 케익은 가족이나 가까운 사람이 사주는 한국의 생일 케잌 문화에 수십년 동안 푹 젖어 살았던 저로서도 무척이나 낯선 문화네요.
    근데 한국에서 생일 맞은 사람이 식사를 대접하는 문화가 있으니 그리스의 그러한 케잌 문화를 이해한다면 고개가 끄덕여 지는군요.^^
    암튼 매우 먼거리의 나라인 만큼 무척이나 다른 게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해피로즈님.
      좀 서운할 때가 많더라구요~*^^*
      케이크는 이상하게 서운해요. 몸에 벤 한국 정서인가봐요.
      그래도 시어머님께서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려고요.
      시어머님과 저는 어떨 땐 너무 붙어 있어야해서 애증의 관계지만
      서로 아플 떄 챙길 떄는 또 모녀관계 비슷한 분위기도 나고,
      ㅎㅎㅎ 재밌어요.

  7. 복실이네 2013.03.18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 케익 제가 사면 좀 서운하긴 해요.
    그런데, 작년에는 제가 사서 축하한적이..ㅋㅋ
    남편이 그런거 잘 안챙겨주거든요.
    생일날 저녁에 아들이 초코케익 먹고싶다해 제가 직접 나가 사와서 나눠먹었죠.
    올해는...미리 남편한테 문자해 맛난 케익 선물 받았죠.

    전 제생일에 직접 미역국 끓이고 그런것도 좀...그렇더라고요.
    결혼하고 첫번째 생일에만 신랑이 미역국 끓여주고 그다음은 바쁘다는 핑계로 나몰라라..
    제가 남편, 아이 생일에는 팥시루떡에 미역국은 꼭 만들어서 챙겨주는데..
    제생일은...케익만 있어도 감지덕지..ㅋㅋ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복실이님?
      저도 제 생일날 미역국 직접 끓이는 게 싫어서 미역국 그냥 안 먹을 때도 많아요.
      여자들은 아무래도 결혼하고 나면 그런 부분이 좀 서운할 때가 있는 것 깉아요.
      그렇게요. 복실이님은 팥시루떡도 하시는데!!!!
      남편분이 아마 말은 안해도 되게 고마와하실거에요~
      그렇게 집에서 떡 까지 해 주는 아내가 흔한게 아니라는 걸
      남편분도 아실 거에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spermwhale80 BlogIcon 향유고래 2013.03.18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끼끼님의 돌직구 멘트가 올리브나무님을 서운케 하셨군요.
    ㅎㅎㅎ
    아무리 문화가 다르다지만 그래도 생일케잌 만큼은...
    그 사람 생각하는 마음에 고른 케이크는 받는 입장에서 얼마나 기쁜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8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이에요. 향유고래님.
      다른 문화에 그럭저럭 적응하고 사는데,
      이런 케이크 문화처럼 적응이 잘 안 되는 것도 있더라구요.
      끼끼는 원래 솔직한 성격이어서 잘 그러는데
      악의는 없어요.ㅎㅎㅎ. 성격이 그런거에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3.19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에 생크림 케이크 먹는게 제일 좋던데....
    내생일에 내가 생일 케이크 산다는게 쫌 속상하네요.ㅋㅋ
    따님생일에 생일 케잌 만들어 주시면 따님이 너무 조아하겠네요.

    그래도 메니져님이 생일케잌 배달시켜주시고...
    시어머님도 올리브나무님 생일에 생일케잌 만들어주시고...
    좋으셨겠어요....흐흐

    그리스사람들 한국사람들처럼 정이 넘치는 사람들 아닌가요?
    그냥 그런생각이 들어요...

    참 그리스 어느곳에 사시나요?
    그리스에서 추천할만한 관광지는 어디인가요?
    구글 어스로 그리스 여행좀 다녀와야겠어요.ㅋㅋㅋ

    저번에 구글 어스로 모나코와 이탈리아 카프림섬 구경 갔는데 참 좋더군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19 0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스는 날씨가 워낙 더워서인지
      생크림 케잌을 잘 만들지 않더라구요. 주로 아주 단 초콜릿케이크가 인기이고, 아스크림케이크가 단연 인기입니다.

      그리스 사람들은 피러팀 말씀처럼 정이 많아요~^^

      그리스에서 추천할 만한 관광지는 아테네, 데살로니끼가 가장 큰 도시이구요. 섬 중에서 휴양만 중심으로 본다면 작은 섬인 산토리니나 미코노스도 알려져 있고, 유적이나 도시 휴양을 같이 놓고 본다면 크레타나 로도스(제가 살고 있는)처럼 유럽사람들과 헐리웃 배우들에게 인기있는 장소도 있습니다.
      파트모스(밧모 섬) 섬 처럼 성지 순례 장소도 있구요.
      저도 구글 어스 여행 좋아해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3.19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함 그리스 좌악 돌아봐야지.ㅋㅋㅋ
      이방인님도 글 남기셨네요...
      제가 조아하는 미쿡이야기 전문 블로거님이신데....ㅋㅋㅋ
      이방인님 방가방가...ㅋㅋㅋ

  10. Favicon of http://badstuber.tistory.com BlogIcon G1* 2013.03.1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것들은 내가 한턱 쏜다는 의미로 준비한다고 해도 케이크 정도는 남들이 깜짝 선물로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지 않나요? ㅎㅎㅎ 어떤 케익일까 기대도 되고 ㅎㅎㅎㅎㅎㅎ 하지만 다르게 생각하면 내가 마음에 들고 좋아하는 케이크를 골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내 음식을 권해본다는 면에서는 괜찮을 것 같네요 ㅎㅎㅎ 그래두 케이크 정도는..........ㅠㅠㅠㅠ....아쉬움이 조금 드네요
    그런 의미에서 내가 권하는 케이크와 남들이 주는 케이크 두 개를 생일파티에 올리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혹시 올리브님 오늘이 생일은 아니시죠? 생일기념 케이크 포스팅은 아니겠죠?ㅎㅎㅎㅎㅎ 좋은하루되세용!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3.20 0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데카님. 남이 선물해 주고 나도 사고 그러면 좋을 것 같긴한데^^
      제 생일은 아니었구요, 주말에 매니저 씨 친구 생일이어서 그 친구가 케이크 사고 밥 사느라 아주 애쓰는 걸 보는데 생각이 났어요^^ 혹시하고 생각해주셔서 감사해요~

  11. kiki09 2013.04.27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는 케잌도 참 맛있게 생겼네요 아 음식들이 참 제스따일~이라서 괴롭네요 이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4.27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케잌이 한국보다 좀 달아요.
      그래도 잘 찾아보면 덜 단 집도 있어서
      그런 집 케잌 먹으면 행복하지요.
      어디에서나..단 건 기분을 좋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아요^^

  12. 서울 쩜쩜쩜 2013.06.13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어머님.
    좋으신 분이네요.

  13. 동이 2013.10.2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엔 생일에 케잌같은건 없고 그냥 외식만 하는거라 오히려 그리스 스타일도 좋은듯 싶은데요.

  14. 빼꼼 2014.02.21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생일날 먹을 미역국을 본인이 끓이는 기분이군요ㅡㅜ 정말 익숙해지지 않을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2.24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빼꼼님.^^
      저는 이제는 좀 그럭 저럭 적응이 되어 가는데, 그래도 여전히 서운하긴 좀 하더라고요^^ 마치 내가 생일이니 너희들이 축하해야 한다~라고 광고하는 기분이 들기도 하고 그래요^^

  15. Favicon of http://blog.naver.com/hwarang103 BlogIcon 지나가던행인 2014.03.21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오히려 그런 그리스의 문화가 좋은거 같기도 하네요.
    전 처음 회사 생활을 할 때 부서의 성격 상 몇달에 한번씩은 팀원들 전체가 싹 바뀌는 일을 겪은 적이 있었는데 하필이면 제 생일 즈음 그렇게 팀원이 싹 바뀌었어요.
    문제는 기존에 같이 일하던 팀원도 있었지만 많아봐야 2명 정도였고 나머진 다 모르는 사람들 이었던거죠.
    그나마 알던 팀원 2명도 그렇게 친하진 않아서 서로의 생일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런 상황에 '나 오늘 생일인데'라고 하긴 뻘줌해서 결국 그냥 그렇게 넘어갔어요.
    그러다 3개월쯤 지났나...누군가 다른 팀원의 생일을 축하하면서 생일 얘기가 나왔는데 제 생일은 3달 전에 지났다고 이야기하니 왜 얘기를 안했냐며 다들 미안해 하더라구요. -_-;;;ㅋㅋㅋ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4.15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가던행인님 진짜 서운하셨겠어요!
      하필 그렇게 팀원들이 바뀔 수가요..ㅠㅠ
      생일이란 게 아무리 별 일 없이 넘어간다 해도
      누군가 챙겨주면 기쁜 건 사실인데 말이에요.

      저라도 생일 축하드려요~^^(언젠지 모르지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