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많이 춥다.

다행이 오늘은 비가 오질 않아 햇볕아래 고양이들이랑 같이 앉아 있었다.

 

몇 주간의 집에 머물던 손님들이 모두 돌아가고

연말 연시의 대접하는 모임들도 이제 끝났다.

집을 대청소 했다.

지친다.

어떤 땐,

이 거대한 섬이 나를 뱉어내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 처럼 느껴진다.

마치 물고기 뱃속의 제페토 할아버지가 된 것도 같다.

 

한국에 있을 때 외롭지 않았다 거나, 힘들지 않았다는 것은 아니다.

사람은 누구나, 어떤 땐.

특별한 이유 없이 외로울 수도, 힘들 수도 있다.

 

그런 것을 얘기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 지치고 가라앉는 날

퇴근길에 따뜻하고 맵싸한 떡볶기 한 봉지에 김말이 튀김 사다가

TV보면서 늘어져서 먹고나면

해결될 수 있는 낮은 수위의 스트레스가.

 

오분 거리 친구집에 가족들 다 재워 놓고 찾아가

오붓하게 마주앉아 커피 한잔 마시며 수다 좀 떨고 나면

알고 보면 별일 아니었구나 털어버렸던 일들이.

 

이 거대한 섬 안에서

쌓이고 쌓이고 쌓이고 쌓여간다.

 

이천년이 넘는 고풍스런 유물들, 환상적인 색깔의 바다, 흰빛에 가까운 햇볕, 멋스런 유럽문화

이런 것들 속에서, 쌓인 것들이 소멸되 버렸으면 좋겠건만

 소멸되지 않는다.

현재의 나에겐 포장마차 떡복기 한봉지와 구들장보다 못한 것들이다.

부시시하게 안 감은 머리를 질끈 묶고 문열어 주던 친구의 짧은 미소보다 못한 것들이다.

 

 

생각이 흘러가고 있을 때,

잠시 안 보였던 딸아이가 베시시 웃으며

어디선가 만들어온 작은 꽃다발을 내민다.

작은 손으로 커피를 한잔 내려준다.

 

 

스물스물

쌓인 것들이 조금씩 녹아내린다.

가슴이 따뜻해진다.

딸, 고마와.

엄마가 힘낼게.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1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3.01.17 0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1.17 0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들이님! 스페인에 사시는군요. 올리브나무에 대해 알고 계신 분을 만나니까 너무 기쁘네요.
      그리스엔 올리브나무가 지천에 심겨져 있어서 첨엔 몰랐는데, 볼 수록 아름답고 강인하고 사람들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나무라
      저도 그렇게 필명을 정하게 되었어요.
      이렇게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일부러 공개글로 남겨요.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도 산들이님 블로그에도 방문해 보면 좋겠다 싶어서요~
      좋은 밤 되세요:)

  3. 민트맘 2013.01.17 0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손님을 많이 치르셨군요.
    힘들때면 더 생각나는게 고국이지요?
    포장마차의 떡볶이는 없어도 다정한 친구같이 커준 따님이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지요.
    요즘은 인터넷 전화가 있으니 한국의 그리운 이들과 한국 연속극 이야기라도하며
    수다를 떨어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만..

    몇년 안 살았지만 미국있을때 저는 그랬었거든요.
    그때는 그런 전화가 없어 주로 친정엄마와 수신자 부담이었지만요.ㅎ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1.17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러고보니 민트맘님께서 미국에 사신적이 있었다는 글들이 기억이 나네요. 이상하게 민트맘님 어머님은 제가 아는 분같은 착각이 드는 거 있지요. 아마 블로그에 가끔 어머님 댁이 등장해서 그런가봐요~^^
      한국에 있는 친구들하고는 이민 초창기엔 많이 통화도 하고 그랬었는데, 또 그 친구들이 그리스에 놀러오기도 했었구요.
      그런데, 제 생활을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더라구요...
      아무래도...해외에 살면서 겪는 어려움은 살아보지 않으면 그냥 짐작밖에는 못하는 것 같아요. 특히 그리스처럼 우리나라랑 많이 다른 나라에 대해서는 더욱 그런 것 같구요. 저도 한국에 살 땐 미국을 그렇게 많이 들락거렸었고 한달씩 머물 떄도 있었었는데도, 미국에 사는 동생의 고충을 이해하지 못했었는 걸요. 지금 생각하면 얼마나 미안한지..
      이민오기 전에 다섯번을 그리스에 왔다갔었는데요. 그렇게 잠깐씩 있는 걸로는 알 수가 결코 없는 게 이민생활이 아닌가 싶어요.
      암튼..민트맘님 말대로, 내일은 한국의 제일 친한 친구에게 전화한번 해야겠어요~감사해요*^^*

    • 민트맘 2013.01.17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살아보지 않으면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 있지요.
      금방 생각나는 거로는 한국에서의 시간과 외국에서의 시간은 달라서
      한국의 것들을 잊어버리게 된다는 것,
      일부러가 아니고 그곳의 다른 문화와 생활에 빠지다보면 그런건데 오해들도 하곤 그러지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1.17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고맙습니다.*^^*

  4. 2013.01.17 0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trangerca.tistory.com BlogIcon 이방인 씨 2013.01.1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 살다보면, 저처럼 온 가족이 다 모여 있는 사람도, 바다 한 가운데 떠 있는 외딴 섬처럼 느껴질 때가 있는데 하물며 진짜 섬에서! 그것도 유일한 한국인으로 살아가시는 올리브나무님의 어찌할 수 없는 외로움이 저한테도 전해지는 것 같아요. ㅠ_ㅠ 저도 사실 답답하고 외로워서 충동적으로 블로그 시작한 거랍니다. ^^;;

    그래도 올리브나무님께는 엄마의 기분을 알아주는 소중한 따님이 있으니 정말 다행이네요. 이래서 결국 "엄마에겐 딸이 필요해" 라는 말이 나온지도 모르겠어요. ^^ (아들만 죽자고 좋아하는 우리 엄마, 알고 계신지 모르겠네요?!ㅋㅋㅋ) 떡볶이는 저도 못 먹고 있어서 아쉽게도 제 마음만 남기고 갑니다. 기분 전환하시고 언제나처럼 "꿋꿋한" 올리브나무님이 되시길 빕니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1.17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방인님도 그러실 때가 있으셨군요. 누구나 그런가봐요.
      적응되기 전엔 문화충격과 인종차별, 적응되고나면 정체성의 혼동..그런것 같아요.
      저도 그나마 한국어를 가르치니 한국어를 말할 기회가 늘었지만, 그 전엔 정말로 한국어 단어가 생각이 안 날때가 가끔 있어서, 내가 왜 이러지..자책하고 그랬었어요. 근데, 이렇게 쓸 기회가 없는데 어쩌란 말인가 위로하기도 했었구요.
      암튼 댓글폭격으로 정신없으셨을텐데 위로해주시고 고맙습니다. 이방인님~~~~*^^*

  6.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3.20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따님이 다 컸네요.하하하
    하나 더 낳으시지요?
    하나는 넘 쓸쓸해 보이지 않나요?ㅋㅋㅋ

    한국도 요즘 하나씩만 땅랑낳고, 더 안낳을려고 하는 추세입니다...
    둘이벌어 먹고 사는것도 빠듯하고 힘들고요...
    애 키우는데 돈도 마니 드니 더 안낳으려고 하더군요...

    제 밑으로 여동생이랑 남동생이 있는데...
    서로 아들 하나씩만 낳고 더 안낳네요.ㅋㅋㅋ
    여동생 아들 이름이 경식이. 이름 촌빨 날리죠.ㅋㅋ올해 5학년이구요...
    남동생 아들 이름이 지민이...박지성,하고 한지민하고 고민 했데네요.ㅋㅋ올해 2학년 되네요.ㅋㅋ

    둘다 똘똘하구요....
    요즘 애들은 우리때보다 엄청 업그레이드 되서 태어나더구만요.ㅋㅋㅋ
    경식이는 똑똑한 엄마 아빠 닮아 엄청 공부 잘하고요,

    지민이는 어려서부터 그렇게 글씨 쓰는걸 조아해서 종이만 보이면 글씨쓰기 연습으로 꽉곽 채우더군요....
    남동생 아들인데 남동생보다 저를 더 닮아 제 아들 같더라구요.ㅋㅋㅋ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