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5.31 내가 그리스 남편 옷 취향을 의심했던 이유! (30)

 

 

 

"아, 잠깐만 오늘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렀더니, 잠깐 가서 블라우스 좀 갈아 입고 올게."

 

동수 씨와 친구로 지낼 때였는데, 뭘 물어보려고 통화를 하던 중 동수 씨가 영어로 이렇게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말을 들은 저는 생각했습니다.

 

'블라우스?! 티셔츠가 아니고??

웬 블라우스?!

프릴 달린 이런 것????'

 

저는 좀 이상한 생각이 들었지만 혹시 내가 잘못 들었나 싶어서 그냥 넘어갔습니다. 게다가 영상통화를 했던 것도 아니어서 정말 블라우스로 갈아입었는지 확인할 방법도 없었는데요.

 

 

그리고 며칠 뒤였습니다.

동수 씨가 지난 번 제가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 것에 대해 답변을 해 주려고 전화를 해왔는데요.

알려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전화를 끊으려는데 토요일인데 뭘 하며 보낼 거냐고 묻길래, 난 오늘도 일 해야 한다고 말을 했더니 동수 씨는 정말 오랜만에 쇼핑을 좀 할 거야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냥 "뭘 살 게 있나 보네?" 라고 물어보았는데, 글쎄 동수 씨는 이렇게 대답하는 게 아니겠어요?

 

"응. 새 블라우스 좀 사려고."

 

헉또, 또 블라우스를!!!

 

 

전화를 끊고 한 참~~~을 고민했습니다.

 

혹시 현대 그리스인들 중에도 중세시대 삼총사 복장 같은 블라우스를 입고 다니는 사람이 있는 걸까? 아니면...동수 씨가 평소 달타냥 같은 코스프레를 좋아하는 건가?

라고 말이지요. 

 

 

삼총사 Three Musketeers (www.kenludwig.com)

 

 

하지만 차마 이렇게 직접 물어볼 수가 없었습니다.

당시엔 그렇게 개인적인 옷 취향을 물어볼 만큼 친한 사이는 아니었으니까요.

그렇게 제 의구심은 그냥 묻어 두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동수 씨가 한국에서 살게 되었을 때,

저는 동수 씨영어"마이 블라우스 my blouse!" 라고 말하며 옷을 짐 속에서 찾아 내는 것

드.디.어. 눈으로 목격하게 되었는데요.

 

잉? 그런데 그것은 그냥 보통 티셔츠였습니다!

 

아니, 왜 티셔츠를 블라우스라고 부를까? 이상하네...싶었고, 도저히 궁금한 것을 참을 수 없어 동수 씨에게 물어보게 되었는데요.

동수 씨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아하하하하하…내가 실수 한 거야. 실수!

티셔트(티셔츠)그리스어로 블루자μπλούζα 라고 부르거든. 

이 단어는 프랑스어에서 온 단어인데, 영어블라우스blouse와 발음이 비슷하지.

하지만 현대 그리스어의 블루자μπλούζα는 그냥 영어티셔트T shirt라는 의미야.

블루자가 티셔트인줄 알면서도 블루자μπλούζα와 블라우스blouse가 발음이 비슷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그렇게 블라우스라고 영어로 말을 할 때가 있더라고. 미안. 미안."

 

 

아하…그러니까 동수 씨가 진짜 블라우스를 입었던 게 아니라, 그리스어 블루자μπλούζα 가 영어 블라우스blouse와 발음이 비슷해서 동수 씨가 잘못 사용하는 바람에 생긴 오해였던 거였습니다.

ㅋㅋㅋ

 

저는 얼른 인터넷을 검색해보았는데, 정말 그리스어로 블루자μπλούζα 를 검색하자 이런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어로 블라우스blouse를 검색하면 이런 결과가 나왔습니다.

 

 두산백과

블라우스

[ blouse ]

요약 여성용 상의.

블라우스의 어원은 ‘늘어진 느낌의 불룩한 모양’ 또는 ‘헐렁한 모양을 만든다’라는 뜻이고 프랑스어로는 블루즈(blouse) 또는 슈미지에(chemisier)라고 하여 어깨에서 허리선 또는 엉덩이선까지의 여성 ·아동용 동의류(胴衣類)의 총칭이다. 따라서 천으로 만든 블라우스 외에 스웨터와 작업용 스목도 포함이 된다.

블라우스는 원래 여성용 원피스의 동의(胴衣)에서 변화한 것과 남자용 와이셔츠에서 변화한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앞의 것에는 블라우스의 단을 스커트 안으로 넣어 입는 터킹 블라우스 또는 언더 블라우스와 스커트 위로 내놓고 착용하는 오버 블라우스가 있다. 뒤의 것은 남자용 셔츠 웨이스트 블라우스에서 발전하여 온 셔츠 블라우스이며, 슈트 아래에 착용해야 하는 것으로서 정식 옷차림으로는 이 블라우스 위에 상의를 걸쳐야 한다. 그러나 19세기 후반에 테일러 슈트가 여성복에 도입되면서 스포티한 옷차림의 경우는 상의 대용으로 셔츠만을 입을 수 있게 되었다. (중략)

출처블라우스 [blouse] (두산백과)

 

  

그리고, 그리스어로 남자 와이셔츠부까미소πουκάμισο 라고 하고, 위에 소개한 블라우스는 기네까 브라디나 블루자 Γυναίκα βραδυνά μπλούζα(여성 드레스 셔츠) 라고 부른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동수 씨는 내일 세미나 때문에 아테네 1박2일 출장을 앞두고 있어서, 오늘 하루 종일 정신 없이 바빴는데요.

동수 씨가 얼마나 정신이 없었던지, 요리를 하려고 집에 잠시 들어온 저에게 전화를 해서는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올리브나무! 올리브나무! 올 때 유니폼 블라우스 하나 챙겨서 나와 줘.

오늘 날씨가 너무 더워서 아침에 입고 나왔던 게 땀에 젖었어. 갈아입어야 할 것 같아!"

 

다른 말은 다 그리스어로 해 놓고, 얼마나 정신이 없었으면 블루자μπλούζα 라는 그리스어 대신 블라우스blouse 라고 영어로, 그것도 뜻도 안 맞는 영어로 말을 또 했을까 싶었는데요.

ㅋㅋㅋ

 

그냥 "알았어." 라고 대답은 했지만, 끊고 나서 티셔츠를 챙기면서 예전에 처음으로 이 단어를 듣고 그날 저녁 희고 프릴이 가슴팍에 잔뜩 달린 블라우스를 입은 동수 씨를 상상하면서 심각하게 그의 옷 취향에 대해 고민했던 날이 생각이 나서 혼자 큭큭거리고 웃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엄마? 왜 웃어요?" 라고 묻는 딸아이에게도 이 이야길 해주니,

영어 학원에서 블루자μπλούζα (그리스어)=티셔트T shirt(영어) 라고 이미 배운 마리아나

배를 붙잡고 의자에 뒹굴면서 이렇게 말 했습니다. 

 

"엄마! 엄마! 아빠가 말 실수한 건 웃기지 않는데, 사람은 누구나 실수 하잖아요.

근데 아빠가 블라우스 입은 모습을 상상하니까 너무 웃겨서 참을 수가 없어요! 아하하하!"

우하하

 

"그치? 상상만 해도 너무 웃기지? 하하하하.."

ㅎㅎㅎ

 

 

덕분에 저희 모녀는 동수 씨가 늠름한 모습으로 프릴 달린 블라우스 입은 모습을 상상하며, 오늘 아주 대차게 웃었습니다.^^

 

여러분, 신나는 주말 되세요!

 좋은하루 

 

 

관련글

2014/05/08 -  딸을 이런 남자에게만 허락한다는 그리스인 아빠 동수 씨

2014/04/04 -  그리스인 남편도 자녀에게 이런 걸 바라는구나!

2014/02/18 -  그리스인 남편 동수 씨의 웃기는 농구^^

2014/02/14 -  그리스인 남편의 한국어 외래어 발음법, 진짜 특이해!

2013/12/27 -  가끔 한국이름 ‘동수’로 불리고픈 그리스인 남편

2013/11/02 -  그리스인 친구의 철없는 대머리 관리법

2013/10/17 -  한국어와 그리스어의 합성신조어를 사용하는 그리스인들

2013/10/06 -  자다가 그리스인 남편으로부터 당한 어떤 봉변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트맘 2014.05.31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웃음을 주는 동수씨,
    프릴달린 블라우스를 입은 모습을 상상하고 저도 웃었어요.
    이참에 정말 화사한 블라우스를 한벌 장만해 주시면 어떨까요?ㅎㅎㅎㅎ

  2. Favicon of http://indo4u.tistory.com BlogIcon 자칼타 2014.05.31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정말로 삼총사에 나오는 그런 옷을 입으시는 줄 알았네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잘 보고 갑니다.~

  3. 보헤미안 2014.05.31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 아니 저도 혹시나 했지만 역시..일 수 있어서 의심을 하고 있었는데
    단어적 착각이었군요☆ 비슷하긴 하네요☆ 쿄쿄쿄쿄☆

  4. Favicon of http://keijapan.tistory.com BlogIcon 일본의 케이 2014.05.31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수씨가 진짜 레이스 달린 블라우스 입으시면
    어느 합창단의 테너처럼 보일 것 같은데요.
    상상만 해도 왠지 잘 어울리실 것 같아요~

  5. 키키영구 2014.05.31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ㅍㅎㅎㅎㅎ
    동수님과 블라우스 정말 환상적인 조합인데요
    점점 노골적(?)으로 진행되는 올리브나무님의
    상상의 블라우스 스타일에
    엄~청 웃었어요 ^^
    덩달아 동수님도 알~흠다워 지시고 말이죠 ㅎㅎㅎ
    어쩜 좋아요 ㅍㅎㅎㅎㅎ
    혹시 동수님께서도 아시는지요?
    이렇게 아내의 블로그에서 최고의 캐럭터가 되어 있으시다는 사실을..ㅎㅎㅎㅎㅎㅎ


  6. Favicon of http://lincat.tistory.com BlogIcon 적묘 2014.05.3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삼총사 상상했어요!!!
    어렸을때 아라미스 좋아했었답니다 ㅎㅎㅎ

  7. BlogIcon 들꽃처럼 2014.05.3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느끼는거지만
    동수님 덕에 무료하지는 않겠어요~~~♡
    전 남방 같은 셔츠를 말하시는건가? 했답니다

    이상한게요...
    왜 올리브나무님께만 오면 어린양? 앙탈? 징징? 대고 싶을까요???
    저 징징대는거 질쌕인데 이상하게 올리브나무님께는 비비고? 싶어져요 ^^;;;
    참 이상타~~~~♡

    • 키키영구 2014.06.01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요 저도요!!
      올리브나무님은 마치 아낌없이 주는 나무에요 ㅎㅎㅎㅎ
      큰언니 포스도 느껴지고요
      ㅋㅋㅋㅋㅋㅋㅋ

  8. Favicon of https://fruitfulife.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5.31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블라우스도 나름 잘 어울릴 것 같은걸요! 단, 머리를 좀 기르면요.
    긴 머리나 블라우스(?)같은 장치가 남성성을 더 부각시켜주는 사람도 있는 것 같아요.
    아빠를 상상하면서 웃었을 마리아나가 눈앞에 선합니다. ^^

  9. Favicon of http://blog.daum.net/chrisyy BlogIcon Chris 2014.05.31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첫부분 읽으면서 코스튬 파티 같은거 좋아하시나 했어요.
    글 읽으면서 블라우스 입은 남편분이 자동으로 스쳐가네요. ^^

  10. Favicon of http://daum.net BlogIcon 칼국수 2014.05.31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밖에도 조합이 잘 어울린다는 상상이 들어서....캬캬캬

  11. BlogIcon 콩양 2014.05.31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어를 하다보면 항상 하는 실수를 계속 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남편분 실수는 귀여우시네요~ 독자들에게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즐거움도 주시고~ㅋ

  12. ㅇㄴㅁㄹ 2014.05.31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람 버리고 그리스사람이랑 살면서 왜 한국인하고 놀려고 하죠? 한심하네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6.01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뭘 알고나 떠드세요.
      안 그래도 요즘 몸이 안 좋은데 저랑 제대로 한판 붙고 싶으신가보네요. IP추적하니, 서울시 마포나 용산 지역 IP라고 뜨는데, 더 자세히 추적해서 본인 아이디도 제대로 못 남기시는 님이 얼마나 덜 한심하게 사시는지 한번 구경해 볼까요?
      제가 한번 한다면 끊질기게 물고 늘어지는데 말입니다. 안 되면 될 때까지 물고 늘어지지요...얼굴 안 보인다고 남의 인생에 대해 잘 알지도 못 하면서 함부로 떠드는 분, 제가 여태 참을 만큼 참아서 한번 걸려봐라 이러던 참인데 말입니다. 어떻게, 누가 더 한심한지 한번 겨루기라도 할까요?

    • BlogIcon 콩양 2014.06.01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스 사람이랑 살면 한국 사람 버리는 건가요?? 그런 논리는 어디서 개발하는 건가요??

    • Kyra 2014.06.01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떽~~~~~~~!!!!!

    • 키키영구 2014.06.01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이런류의 글에는 제발요 답글 달지 말아주세요
      손가락만 아프잖아요 ㅋㅋㅋㅋ
      바로 삭제 하시고 아이피 차단해주세요
      아..
      어디를 가나 또라이들은 있기 마련인가 봐요
      아..정말 눈이 공해야 공해..-___-

    • BlogIcon 사랑열매 2014.06.05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 말이래?
      한심한 사람같으니라고...

  13. BlogIcon 나그네 2014.06.01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나게 보고 있습니다~ 요즘따라
    관심종자들인지.. 사람처럼 생긴 멍멍개들이
    여기저기 많던데 너무 신경 쓰시지 마세요~
    저런애들은 관심 가져주면 더 날뛰더라구요~

  14. Favicon of http://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4.06.01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라우스 라고 해서 진짜 처음 사진에 나온 그런 옷을 입는다는 건 줄 알았어요 ㅎ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5. 2014.06.01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2014.06.02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2014.06.02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김수진 2014.06.0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라우스입은 동수씨 잠깐 상상 했었네요 ㅎㅎ

  19. Favicon of https://viamiles.com BlogIcon 후불제 2018.05.05 0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