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05 글을 두 개나 쓰고도 발행을 못 하는 이 답답이를 어쩌나요. (45)

 

 

어제, 오늘,

평소처럼 워드에

다른 주제의 글을 두 개를 써서 완성했습니다.

자료 조사도 꼼꼼히 했고, 맞춤법 검사도 끝이 났습니다.

블로그로 옮겨서 편집과정을 거치려는데

...글이 영 맘에 들지 않는 것입니다.

고쳐 봐도 고쳐 봐도

맘에 들지 않고...

결국 발행을 할 수 없었지요.

장시간을 들여 쓴 글인데 말이지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있는 일이랍니다.

 

제가 대단한 작가도 아니고 늘 완성도 높은 좋은 글만 쓰는 사람이 아니란 것은

제 스스로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것과 상관 없이

글이란 것은 술술 써질 때도 있고

(이렇게 술술 써질 땐 방해를 하는 사람이 있으면 살짝 히스테리를 부려서 가족들에게 미안해지기도 하고요.)

또 쓰면서 뭔가 뒷목을 잡아 당기듯 콱콱 막힐 때도 있고

(글이 안 써진다고 한 숨을 계속 푹푹 쉬어서 역시 가족들에게 미안해집니다.)

 

쓰는 환경에 따라 그날의 제 생각이나 기분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면서

어째 저째 완성까지 했어도, 그 글이 맘에 안 들기도 하는 것이지요.

 

심지어 어떤 땐 발행을 이미 한 글을 삭제시켜 버리고 싶을 때도 있는데

이미 많은 분들이 읽으시고 소중한 댓글을 남겨 주셔서 그러지 못 할 때도 있고요.

 

댓글에 답글을 쓰는 일도 그렇답니다.

답글을 쓰다보면 꼭 그 페이지엔 모두 답글을 공평하게 써야 하는데

그게 안 될 바엔 아예 그 페이지를 그냥 답글 쓰길 포기해 버리는 경우도 있어요.

우연히 하필 그 글에만 답글을 남기셨던 분들이라면

이렇게 통으로 답글이 달리지 않을 경우 얼마나 속상하실까 싶지만

한 페이지 안에서 누구에겐 쓰고 누구에겐 안 쓰고 그렇게 넘어가지 못 하는

제가 생각해도 저는 좀 답답한 사람인 것 같습니다...

 

결국 월요일인 내일은

새로운 글을 써서 발행을 하게 될 것 같네요.

써 놓은 두 개의 글은 기회가 된다면 다시 다듬어서 나중에 발행하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분명 글을 기다리시는 분들이 계시는 줄 알기에 변명처럼 이런 글이라도 써서 올립니다.

다음 주면 이제 딸아이가 개학이니 여러분에게 좀 답글들도 쓰는 제 시간이 생기지 싶습니다.

집안 모임들도 어느 정도는 마무리가 될 것 같고요.

(사실 저희집 가족 모임에 자주 오는 집안 친척 중에 최근 헤어지는 커플들이 생겨서 요즘 그 일로도 가족들이 정신이 없답니다. 나중에 자세한 이야길...)

 

2014년을 시작하자 마자, 기회만 되면 멍한 얼굴로 앉아 있는, 이 정신줄을 좀 조여서

활기차게 새해 출발을 해야 할 것 같아요.

파이팅고민들이여! 날아가라!

 

여러분도 몸과 마음에 베터리 충전이 잘 되는, 그런 휴일 되세요!

늘 감사합니다!!

토닥토닥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4.01.05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indo4u.tistory.com BlogIcon 자칼타 2014.01.05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칠 것 같아요..
    그냥 마음 끌리는데로 하세요..
    (저에게는 답방 안 오셔도 이해할게요~ ㅎㅎ)

  4. Cyril 2014.01.05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를 하다 보면 '꼭 쓰고 싶은 말이어서 포스팅을 한다.' 는 경우랑 '그냥 꼭 쓰고 싶은 말이 아니었는데 별일 없으니 그냥 이러저렇게 포스팅을 한다.' 는 경우가 있어요. 전자의 경우에는 쓸 때에는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게 수다떨듯이 글을 쏟아넣지만 다 쓰고나서 이후에 다시 읽으면 "마음에 든다, 남기고 싶다." 이런 생각이 드는데, 후자의 경우에는 '하... 지우고 싶다..'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저는 정말 일기처럼 쓰는 개인 블로그를 하니 정말 마음에 들지 않으면 싹 지워버리거나, 그래도 기록이다 싶어 남겨놓는 경우가 많은데, 올리브나무님은 그게 아니니 힘든 점도 많으시겠습니다.ㅠ.ㅠ 항상 포스팅 감사하게 받아보고 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Cyril님, 일기처럼 쓰는 개인 블로그가 있으시군요.
      주소를 알려주시면 한번 놀러가고 싶네요~(혹시 비밀 블로그인가요???)

      그러게요~ 싹 지우고 싶은 글도 있고...
      그렇네요. 정말.
      글 쓰는 일은 참 좋아하는 일이지만, 결코 쉬운 일은 아닌 듯 해요~^^

    • 2014.01.16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katzen.tistory.com BlogIcon 고양이두마리 2014.01.05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 되고 진지한 분이라 그런 게지요.
    어제 드라마에서 어느 할머니가 그러셨다더군요
    "인생 그거 별 거 아니야, 그냥 살아~"
    시시한 드라마에서 작가가 말치장으로 쓴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제 가슴에 콕! 와서 박히더군요, 이미 아주 많은 많은 걸 놓고 산다고 생각 했는데도...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두님!
      좋게 봐주시고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해요..
      그러게요. 인생 그거 별거 아니다...
      나이가 들 수록 그렇게 여유가 있어졌으면 좋겠어요.
      저는 나이가 들 수록 제 자신이 별 거 아니다...란 쪽으로 생각이 굳어지네요. 근데 그게 그렇게 마음이 편할 수가 없어요.
      아마 별 거가 되어야겠다는 마음이 더 젊었을 땐 컸었나봐요. 참 별 거 아닌 사람인데 말이지요~

  6. mariacallas1 2014.01.05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보면 대단하단 생각했어요.
    매번 새롭게 글 올리는게 얼마나 어려운 고난?인지를 조금은 아는지라^^;

    올리브나무님 이번주도 내내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라요^^

  7. 들꽃처럼 2014.01.05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안풀리실땐 오늘 같이 답답함을 호소(?)하시는 것도
    우리 사이가 굉장히 가까워진것 같아 좋은데요??

    절.대.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천천히~~
    안풀리면 안풀리는대로~~

    아셨죠??

    마리아나 개학 하는구나
    부러워요~~~~~~
    애들이 너~~~~무 이쁘긴 한데 방학만 되면
    다리에 질척질척 걸리적 걸리적 거리는 느낌이예요~~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 느낌을 받으셨다니 도리어 감사하네요!
      들꽃처럼님과는 언제나 이상하게 가까운 느낌???^^

      애들이 정말 같이 있으면 예쁜데,
      그래도 왜 이렇게 챙겨줘야 할 게 많은지...
      저는 하나인데도 이런데,
      들꽃처럼님은 정말 대단하세요...
      아마 성품처럼 아이들을 깔끔하고 단정하고 예쁘게 꾸며 주실 것 같다는
      그런 생각을 해본답니다^^

  8. 씨미씨미 2014.01.05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지 않는 저는... 단순히 사진과 내용을 대충 머릿속?으로 생각하고
    바로 글을 써내려가며 작성하나? 했는데, 워드에서 우선 초안을 잡고 옮기시는구나.
    글 한편한편에 노력과 시간이 와~ 정말 많이 들어가겠어요.
    올리브님의 그런 모든 수고에 감사하며~ 쉼쉼하셔도 좋으니 올해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 생각을 하신 적이 있으시군요.
      그래도 블로그에 관심이 있으셔서 그런 과정에 대한 생각도 해주시고 감사해요!

      워드에서 기본 글을 다 쓰고, 그 후에 옮겨서 사진과 함께 편집하는 과정을 거쳐요. 글을 쓰는 시간과 편집시간이 거의 비슷하게 걸리더라고요.

      글 쓰기 전에 조사도 많이 해야 하고...

      쓸 수록 쉬운 과정은 아니란 생각이 들지만..또 좋아서 하는 일이니 계속 하고는 있답니다...
      언제나 관심 감사 드려요!

  9. Favicon of http://mrsnowwhite.tistory.com BlogIcon 아스타로트 2014.01.05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든 그림이든 약간 숙성이 필요한 것들이 있더라구요.
    아마 발행을 미뤄두신 그 글들도 그런 것들일 거예요~
    바쁘시더라도 건강 꼭 챙기시고 너무 부담갖지 마세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말씀대로
      정말 그런 주제의 글들이 있는 것 같아요.
      사실 얼마전에 발행했던 담임선생님 대해 썼던 글도
      몇 번을 다시 쓴 글인지 몰라요...
      그래도 결국 완성해서 발행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어요..
      감사해요!

  10. Favicon of http://author-sooyoung.tistory.com BlogIcon author-sooyoung 2014.01.05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브나무님께서 보내주신 엽서를 드디어 어저께 받았어요~^0^
    목빠지는 줄 알았어요ㅠㅠ 연말이어서 그랬나봐요.
    쌀쌀한 겨울날씨에 파랗디 파란 바다와 하늘을 보니, 그리스에 가보고 싶은 생각이 훅~드는데요.
    올리브나무님도 건강하시고, 바라시는 일 모두 이루어지시기를 바랄께요~*^^*
    올리브나무님 엽서 받으면 보내드릴려고 카드를 사놨는데, 보내드릴수 없어서 아쉬워요.
    이렇게 답글로 새해인사 겸 감사인사를 대신할께요~^^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zelosophy님!
      이 글에 진작 댓글을 쓰고 싶었는데 이제야!!!

      엽서가 도착했다니 얼마나 감사하던지요~
      아직 받으셨다는 분들이 반 밖에 없어서
      간을 졸이고 있답니다.
      어쩌다가 이벤트 엽서가 해를 넘기게 되어 버렸어요~
      그래도 좋아해 주시니 감사하고요!

      저도 늘 감사해요!!

  11. Favicon of http://bonlivre.tistory.com BlogIcon 좋은책만들기 2014.01.05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쓰다보면 꼭 그럴때가 있더라구요~
    아예 옆으로 치워놓았다가 4~5일 뒤에 다시 한번 꺼내어 읽어보는 것도
    그럴때는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행복하게 일요일 밤 마무리하세요~!!

  12.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4.01.05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쓰셔서 그런 고민 안 하실 거 같았는데요~~ ^^
    역시 좋은 글엔 그만큼의 시간과 노력을 들이신거겠죠..?
    마리아나가 개학하면 조금은 여유가 생기시겠어요~~ 제 주위에도 보면 아이들 개학하면 엄마들이 완전 좋아하더라구요~ㅋㅋ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나!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정말 감사해요!
      그렇지만 글에 대해서는 늘 엄청나게 고민을 한답니다.
      글을 쓰는 것을 좋아하는 것과 잘 쓰는 것 사이엔 참 큰 공간이 있는 것 같아요... 늘 노력하는데, 언제나 잘 쓸 수 없고 언제나 만족할 수 없는....

      그래서 더 노력하게 되고... 그렇네요~

      마리아나가 개학을 해서 시간 여유는 더 있는데
      잠은 더 못 자고 몸은 더 피곤하고 그렇네요~^^

  13. 새벽.. 2014.01.05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아이의 개학은 엄마의 방학? 그리스에도 적용되나요? ㅋㅋ
    올리브나무님...완벽주의자신가요? 저는 그런 편이라 인생이 고달픕니다. 날마다 좀 더 편안해지려 노력중이예요.
    글의 질이 들쑥날쑥한 것도 인간적으로 느껴지는 매력이니 넘 마음쓰지 마셔요. ^^
    건강하게 파티 행군을 마무리중이신 것 축하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새벽님.
      이런 성격과는 상관없이 제가 결코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데도 말이지요...
      지금 아마도 새벽님께서는 한참 회사에 계시겠구나 싶어요.
      여긴 아주 정말 새벽인데(^^) 잠을 잘 수 없어 다행히 답글을 쓰고 있어요.
      아마 저는 아주 정신없는 월요일이 될 것 같아요.
      새벽님 건강하게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파이팅입니다!!

  14. 2014.01.06 0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Favicon of http://venuswannabe.com/1359 BlogIcon 비너스 2014.01.0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새로운 주제로 포스팅을 작성하는것만도 정말 대단한 것같아요ㅎㅎ

  16. 은아 2014.01.06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팅.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effigie BlogIcon 차차 2014.01.06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성도와 상관없이 글을 매일 쓸 수 있다는 것이 참 대단한 거예요.
    저도 종종 이걸 왜하나...하는 마음과 손 놓아 버릴때가 있는걸요.
    올리브 나무님은 정말 부지런하신 것 같아요.
    그많은 집안 일들을 하고, 이렇게 글들을 꾸준히 쓰시는걸 보면요...^^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좀 쉴까나? 이럴 때도 참 많은데...
      또 어느샌가 글을 쓸 소재가 떠 오르고..
      그러면 어느샌가 글을 막 쓰고 있고...ㅎㅎㅎ
      차차님이랑 민혁이의 이야기도
      언제나 즐겁게 보게 됩답니다~
      감사해요!

  18. Favicon of http://lincat.tistory.com BlogIcon 적묘 2014.01.07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ㅇ 꾸준함과 그 속에서도 완성도 높은 글들
    역시 뒤엔 이런 노력들이!!!!

    전 다이어리나 페북 담벼락에 끄적거려 놓은 글들 중 태반이..;;
    버려집니다..가볍고 쉬운 글만 쓰고 있습니다.

    무거운 것들을 쓰면서 가라앉는 스스로를 새해에는 조금더 멀리하고 싶어서요..

    블로그가 점점 가벼워지는 만큼 심장은 가라앉고 있지만 말이죠..

    올리브님의 노력에 항상 박수를!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묘님~
      그러게요.
      더 가볍게 가볍게
      신나게 살고 싶어요!
      요즘은 매니저 씨랑 서로 얘기 나눌 시간도 별로 없고..
      (그래도 우리 집에서 제일 웃긴 사람인데...)
      그러네요~
      적묘님, 그곳은 많이 더운가요?
      시원하게 건강하게 보내시는 일주일 되시길 바랄게요!
      언제나 감사해요!!

  19. Favicon of http://www.fruitfulife.net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1.07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저도 그럴 때 있어요. 댓글 때문에 확 지워버리고 싶은데도 꾹 참아야 하고요.

  20. 지안나 2014.01.08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녹록치 않은 회사생활 하면서 조그만 위안이 되고 있어요.!
    올리브나무님 글을 읽으면 '소소함'이 느껴져서 좋아요.
    꾸미지 않은 그런 ..!

    • Favicon of http://greekolivetree.co.uk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1.13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해요. 지안나님~
      회사생활이...여러가지로 버거우실 때가 많으시군요.
      그래도 어쩐지 잘 해나실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제 글이 위안이 된다고 말씀해 주시니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로 보답하도록 노력할게요!
      반갑습니다!!

  21. 서유미 2014.01.11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답답이시네요^^ 국사교육 검색하다 우연히 건너왔는데 글 느낌이 좋아 굳이 인사남겨요^^



티스토리 툴바